100년 한국경마, 2037년 글로벌 톱5 비전 제시
일간스포츠

입력 2022.05.20 07:00 수정 2022.05.19 18:42

19일 한국경마 100년 기념식
15년 이내 경마산업 세계 5위 수준으로

정기환 한국마사회장이 19일 경기도 과천시 서울경마공원에서 열린 '한국 경마 100년 기념식'에서 기념사 하고 있다. 한국마사회

정기환 한국마사회장이 19일 경기도 과천시 서울경마공원에서 열린 '한국 경마 100년 기념식'에서 기념사 하고 있다. 한국마사회

 
한국경마가 1922년 사단법인 조선경마구락부 설립 후 5월 20일 서울 동대문훈련원 광장에서 처음으로 시작된 이후 올해로 시행 100년을 맞았다.

 
불모지에서 시작된 한국경마는 지난 100년간 대중 스포츠로 비약적인 발전을 이루며 매출액 기준 세계 7위 경마시행 국가로 발돋움했다.
 
선진국 수준의 경마 시설을 조성해 국민에게 레저 공간을 선사하고 아시아 경마회의(ARC) 개최와 아시안게임과 올림픽 승마경기 성공 기반을 닦았다.
 
이런 노력으로 해외 16개국에 한국경마 실황을 송출(2021년 517억 원 매출)하고 경마 개도국에 경마 인프라를 수출했다. 또 국제 대회 개최 및 국내산마 해외원정 선전과 닉스고의 세계 제패에 이르기까지 한국경마의 위상이 점차 높아지고 있다.
 
그러나 경마시행 100년을 목전에 두고 한국마사회는 코로나19로 인해 경마 중단과 말산업 존립 기반 붕괴 등 창립 이후 최대 위기에 직면했다. 사회적으로 경마시행 권한 분산과 말 복지 개선 요구의 목소리가 나왔다.
 
이에 한국마사회는 국내 경마와 말산업 재건과 사회적 책임 이행을 위해 경마시행 100년이 되는 올해를 기관 재도약을 위한 전환점으로 정했다. 또 새로운 비전을 통해 위기 극복과 미래를 향한 혁신 의지를 대내외에 표명하게 됐다.
 
마사회는 19일 서울경마공원에서 한국경마 100년 기념식을 개최해 그동안 한국경마가 이룩한 성과를 공유하고 새롭게 맞이할 100년을 향한 새로운 비전을 선포했다.
 
마사회가 제시한 비전은 ‘VISION 2037, 글로벌 톱5 말산업 선도기업’이다. 15년 이내에 경마산업은 전 세계 7위 수준에서 5위 수준으로 발전시키고 승마산업은 5대 말산업 선진국(미국·프랑스·영국·독일·호주)을 지향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한국경마 100년 기념 공식 엠블럼.

한국경마 100년 기념 공식 엠블럼.

 
새로운 비전 선포는 정기환 마사회 회장과 한국경마 100년 사업 추진위원회 공동위원장인 이수아 신입사원이 함께 발표했다. 기성세대와 MZ세대(1980년대 초~2000년대 초 출생)가 다 같이 100년 비전 실천을 다짐한다는 의미를 아울러 부여하기 위해서다.
 
외부 위원회와 경마 유관단체, 마사회 임직원 의견을 바탕으로 비전을 구현하기 위한 슬로건을 ‘말과 함께 한 100년, 다시 뛰는 한국마사회’로 확정했다.
 
이는 경마 100년 업력 성과 공유를 통해 기관 고유 정체성을 확립하고 이를 구심점 삼아 재도약하기 위해 경마 구성원들 모두의 의지를 표명하는 것이다.
 
비전을 달성하기 위한 4대 전략으로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고품질 경마 서비스 제공, KRA형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추진, 국민의 삶과 함께하는 반려마 시대 개막, 사회와 소통하는 ESG경영 추진 등을 수립했다.
 
이는 상생과 소통, 협력, 조직 투명성, 동물 복지, 성장과 나눔을 핵심 키워드로 하는 12가지 실천과제들로 구체화될 예정이다.
 
정기환 회장은 “지난 100년 많은 한계에 도전해 세계무대에서 위상까지 달라졌지만 국민의 기대에는 부족한 부분이 많았다”며 “오늘 국민 앞에 약속한 새로운 100년 비전 실천을 통해 국가와 공익에 기여하는 산업으로 경마 그 이상의 가치를 구현해 세계 속 자랑스러운 K-경마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김두용 기자 kim.duy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