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선, 美에 전기차 공장 설립…바이든 대통령에 순방 선물
일간스포츠

입력 2022.05.21 09:39

권오용 기자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현대차그룹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현대차그룹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이 순방 중인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에게 선물을 안겼다.  

 
현대차그룹은 미국 조지아주와 6조3000억 원을 투자하는 내용의 '전기차 전용 공장 투자 협약'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현대차그룹이 미국에 전기차 전용 공장을 짓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은 영상 인사말을 통해 "미국에 전기차 전용 생산 거점을 조지아에 마련하고 미국 고객을 위한 혁신적인 전기차를 생산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차그룹은 그간 미국 전기차 전용 공장 추진설에 “아직 확정된 것이 없다”는 입장을 밝혀왔지만 이번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방한 기간에 맞춰 전격 발표했다.  
 
해당 공장의 연간 생산능력은 30만대 규모이다. 조지아주 브라이언 카운티 지역에서 내년에 착공해 2025년 상반기 완공될 예정이다.
 
현대차그룹은 전기차의 핵심인 배터리를 안정적으로 공급하기 위해 이 공장 인근에 배터리셀 공장도 건설한다는 계획이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0일 오후 경기도 평택시 오산 미군기지에 도착해 22일까지 2박3일간 정상 방문 일정을 시작했다. AP=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0일 오후 경기도 평택시 오산 미군기지에 도착해 22일까지 2박3일간 정상 방문 일정을 시작했다. AP=연합뉴스

 
권오용 기자 kwon.ohy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