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는 못 속여' 이형택 딸 미나, 정식 선수로 등록해...초등부 랭킹 순위는?
일간스포츠

입력 2022.05.22 09:15

이지수 기자
 
채널a '피는 못 속여'에 출연하는 이형택 부녀.

채널a '피는 못 속여'에 출연하는 이형택 부녀.

 
‘이형택 딸’ 미나와 ‘박정권 딸’ 예서가 불꽃 튀는 테니스 대결로 아빠들의 가슴을 뛰게 만든다.
 
오는 23일(월) 밤 9시 10분 방송되는 채널A ‘슈퍼 DNA 피는 못 속여’(이하 ‘피는 못 속여’) 20회에서는 미나(12세)와 예서(13세)가 맞대결을 통해 테니스 선수로서 한층 성장하는 모습이 펼쳐진다.
 
이날 이형택은 “미나를 엘리트 선수로 등록했다”며 ‘테니스 선수 만들기’ 빅픽쳐가 성공리에 진행되고 있음을 알린다. 또한 미나는 자신의 초등부 랭킹이 93위에서 83위로 ‘껑충’ 뛴 것을 직접 확인한 후 울컥하는 모습을 보인다. 그러면서 테니스를 계속하는 이유에 대해 “아빠가 선수 때 못했던 것을 제가 해드리고 싶다”고 고백해, 이형택을 뭉클하게 만든다.
 
잠시 후 미나는 자신의 워너비인 ‘초등부 랭킹 4위’ 예서와 특별 연습에 임한다. 이를 본 MC 강호동은 “이동국 딸 재아도 오늘 (방송을) 자세히 모니터 할 것”이라며 미래의 라이벌들이라고 칭한다. 뒤이어 연습장에 이형택과 전 야구선수이자 예서 아빠인 박정권이 방문하고, 이형택의 권유로 미나X예서의 맞대결이 성사된다.
 
이때 박정권은 상대팀 미나에게 뜬금포 응원을 날리고, 딸 예서는 “(아빠는) 날 응원해야지”라고 지적한다. 박정권은 ‘카리스마 甲’ 딸의 한마디에 ‘급’ 쭈굴해지는 모습으로 단짠 웃음을 자아낸다.
 
초박빙 명승부가 이어지던 중, 이형택은 갑자기 미나에게 언성을 높여 모두의 시선이 집중된다. 아빠의 말에 미나는 “멘탈 흔들렸어”라고 답하고, 이동국은 “형택이 형이 이렇게 진지한 모습은 처음 본다”고 몰입해, 과연 코트에서 무슨 일이 벌어진 것인지 궁금증이 치솟는다. 반면 박정권은 딸을 몰래 응원하거나 자신에게 날아온 공을 손으로 잡으려다가 ‘꽥’ 하고 소리를 지르는 등 깨알 웃음을 유발해 심각한 분위기를 반전시키는 ‘짠내 요정’으로 맹활약한다.
 
제작진은 “미나X예서가 미니게임을 통해 서로에게 좋은 자극을 주고받는다. 특히 눈물까지 터뜨리는 미나의 간절한 승부욕을 본 MC 강호동은 ‘이제 선수가 된 것’이라고 평한다. 테니스로 대동단결한 미나X예서와 ‘딸바보’ 스포츠 대디 이형택X박정권의 이야기가 웃음과 감동을 동시에 전할 것이니 기대해 달라”고 밝혔다.
 
미나X예서의 테니스 대결과, 박찬민 딸 민하의 소년체전 선발 사격대회 현장, 이동국 자녀 설수대의 건강 프로젝트를 담은 채널A ‘슈퍼 DNA 피는 못 속여’는 23일(월) 밤 9시 10분 방송된다.
 
이지수 디지털뉴스팀 기자, 사진=채널A ‘슈퍼 DNA 피는 못 속여’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