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밥좋아' 박명수 "현주엽 먹기만 해도 방송 나와"
일간스포츠

입력 2022.05.22 10:11

황지영 기자
토밥좋아

토밥좋아

박명수가 현주엽 때문에 30년 예능 인생의 위기감을 느낀다고 말했다.
 
박명수는 21일 방송된 티캐스트 E채널 ‘토요일은 밥이 좋아(토밥좋아)’에서 문경의 약돌돼지구이 먹방 도중 현주엽을 보고 부러운 시선을 보냈다. 한자리에 앉아 별다른 멘트 없이 고기를 굽고 먹는 것에만 집중하는 모습을 지켜본 뒤, 참다 못해 입을 열었다.  
 
박명수는 현주엽을 향해 “저쪽 테이블은 따로 왔나 보다. 말을 해야 방송에 나갈 것 아니냐”며 특유의 버럭을 동반했다. 하지만 김종민은 “현주엽은 먹기만 해도 방송에 오래 나간다”며 “우리는 멘트를 안 하면 방송에 못 나간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 말에도 꿋꿋하게 끝없이 고기를 먹는 현주엽의 모습을 보며 박명수는 “진짜 대박이다. ‘토밥좋아’의 자랑이다”며 범접할 수 없는 레벨을 인정했다. 그러면서 “굴러온 돌이 박힌 돌 빼낸다고, 현주엽이 들어와서 우리 입지가 안 좋아졌다”고 투덜대 웃음을 유발했다.
 
황지영기자 hwang.jeeyou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