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죄도시2’ 개봉 5일째 300만 관객 돌파! 최단기간 흥행 돌풍
일간스포츠

입력 2022.05.22 13:05 수정 2022.05.22 14:49

이현아 기자
사진=에이비오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에이비오엔터테인먼트 제공

영화 ‘범죄도시2’가 개봉 닷새 만에 누적관객 300만명을 돌파했다.

‘범죄도시2’는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통합집계에 따르면 22일 오전 11시 50분 300만4222명의 누적관객을 모았다. 코로나 팬데믹 이후 한국영화 중 최단기간 흥행 속도를 내고 있다.
 
이는 ‘기생충’ 이후 한국 영화 중 최단기간 300만 돌파 속도로 백두산의 개봉 6일째 300만 돌파 기록보다 빠르다.
 
‘범죄도시2’는 전날 일일관객수 103만7033명을 모으며 ‘기생충’의 2019년 6월 1일 112만6677명 이후 1086일 만에 일일스코어 100만명을 동원하는 기염을 토했다.
 
주연배우 마동석은 ‘신과함께-인과 연’, ‘부산행’에 이어 일일 관객수 100만 돌파를 무려 세 차례나 이뤄내는 진기록을 추가했다.
 
영화의 흥행 돌풍에 배우들이 감사 메시지가 적힌 사진으로 자축했다. 괴물형사 ‘마석도’ 역을 맡은 마동석의 “‘범죄도시2’ 300만 흥행 반가워~” 문구를 시작으로 ‘전일만’ 역의 최귀화는 “300만?! 완전 역대급이에요”, 이어 금천서 강력반 팀 허동원, 하준의 “행님 찾았습니다. 대한민국 흥행 영화”의 멘트가 눈길을 끈다.
 
이어 ‘장이수’ 역 박지환의 “어 마형사~ 400만까지 꽉 잡으쇼”와 함께 “400만까지 같이 가시죠. 제 SUV로”와 ‘장순철’, ‘최용기’ 역으로 각각 활약한 배우 김찬형, 차우진의 “우리 믿어? ‘범죄도시2’ 흥행 맡겨봐”, “석도 형한테 들어보니까 흥행 크게 하신다고” 감사 문구 역시 색다른 재미를 선사하며 관객들에게 진심 어린 감사 인사를 전하고 있다.
 
이현아 기자 lee.hyunah1@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