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92억 세금 안내 쫓기는 신세"…탈세 의혹에 발끈한 권도형
일간스포츠

입력 2022.05.22 10:52

권도형 테라폼랩스 대표 [야후파이낸스 캡처]

권도형 테라폼랩스 대표 [야후파이낸스 캡처]

 국산 가상화폐 루나와 테라USD(UST) 폭락 사태를 일으킨 테라폼랩스의 권도형 최고경영자(CEO)가 일각에서 제기된 조세포탈 의혹에 대해 21일(현지시각) "한국에 미납한 세금 없다"며 부인했다.
 
권 CEO는 이날 트위터를 통해 "우리는 한국에 내지 않은 세금 부담이 없다"며 테라폼랩스가 한국 국세청 세무조사를 받고 추징당한 세금을 완납했다고 했다.
 
이어 그는 당시 국세청 세금 추징이 부당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한국 정부는 코로나 (재정) 지출을 떠받치기 위해 돈이 필요했고 가상화폐 회사에 독창적으로 수백만 달러 (세금을) 청구했다"면서 "우리는 우리의 몫을 전액 지불했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어떤 소송이나 규제 조사에도 될 수 있는 한 최선을 다해 기꺼이 대응할 것"이라며 "우리는 숨길 것이 없다"고 덧붙였다.
 
앞서 일부 네티즌들이 권 CEO의 조세포탈 의혹과 한국 법인 해산 문제 등을 지적하자 이같은 입장을 내 논 것으로 보인다.
 
테라 투자자로 추정되는 한 네티즌은 권 CEO를 향해 "7800만 달러가 넘는 법인세 미납으로 한국 세무 당국에 쫓기고 있지 않으냐"며 테라폼랩스 본사가 있는 싱가포르는 법인세가 낮고 양도소득세가 없다고 지적했다.
 
이에 권 CEO는 "국세청은 한국 법인의 모든 주요 가상화폐 (사업과) 관련해 세무조사를 했고 한국 세법을 해외 모기업(테라폼랩스 싱가포르 본사)에도 적용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테라폼랩스의) 모든 회사가 결론적으로 세금을 다 냈다"며 "우리는 전액을 납부했다"고 강조했다.
 
현예슬 기자 hyeon.yeseul@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