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 수원] 전북 현대, 수원FC 상대로 1-0 신승··· 최근 9경기 6승 3무
일간스포츠

입력 2022.05.22 20:51

김영서 기자
전북 현대 김진규의 골이 터졌다. [사진 프로축구연맹]

전북 현대 김진규의 골이 터졌다. [사진 프로축구연맹]

전북 현대의 공격력이 여전히 답답하다.
 
프로축구 K리그1(1부) 전북은 22일 수원종합운동장에서 수원FC와 벌인 K리그1 2022시즌 14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1-0으로 이겼다.
 
이로써 9경기 연속 무패(6승 3무) 행진을 달린 전북은 승점 25(7승 4무 3패)로 단독 2위 자리로 올라섰다.
 
리그 선두 울산 현대(승점 33)와 격차를 좁히기 시작했다. 반면 수원FC는 5월 들어 2무 3패로 무승 기간이 길어졌다.
 
비록 승리는 했어도 전북의 공격력은 여전히 답답하다. 지난달 9일 리그 최하위 성남FC와 9라운드(4-0 승)를 제외하고는 최근 5경기에서 5골에 그쳤다. 매 경기 1골밖에 넣지 못했다.
 
경기 시작전 김상식 전북 감독도 “많이 답답하다. 특히나 올해는 선수들이 몸이 무거워서 고민이 많다. 그렇다고 선수들을 다그칠 수는 없다”고 말했을 정도.
 
김진규의 결승골도 운이 많이 따랐다. 후반 26분 페널티 박스 근처에서 김진규가 날린 슛이 수원FC 수비수 곽윤호의 몸에 맞고 각도가 틀어지면서 골망을 갈랐다.
 
전북은 후반 49분 라스의 헤딩 슛이 송범근 정면으로 향하면서 실점은 하지 않았다. 
 
수원=김영서 기자 kim.youngseo@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