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안보현, 現 소속사와 재계약..10년 의리 지켰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2.05.23 07:59

박정선 기자
 
안보현

안보현

 
 
 
배우 안보현이 FN 엔터테인먼트와 재계약 소식을 23일 전했다.
 
FN 엔터테인먼트 황용 대표는 “오랜 시간 두터운 신뢰와 믿음으로 인연을 이어 온 배우 안보현과 재계약했다. 10년째 함께하고 있는 든든한 동반자로서 앞으로도 활발한 활동을 이어갈 수 있도록 적극적인 지지와 지원을 아끼지 않을 예정”이라고 전했다.
 
안보현은 2014년 드라마 ‘골든 크로스’로 데뷔해 ‘태양의 후예’, ‘그녀의 사생활’, ‘이태원 클라쓰’, ‘카이로스’, ‘유미의 세포들’, ‘마이 네임’ 등을 통해 활약을 보여줬다. 최근에는 드라마 ‘군검사 도베르만’에서 도배만 역으로 생애 첫 타이틀롤에 도전, 호평을 받았다.
 
한편 안보현과 재계약 한 FN 엔터테인먼트에는 가영, 박세준, 박하나, 배그린, 송이우, 신보라, 안보현, 이도엽, 이상홍, 이태구, 임수향, 채동현, 홍수현이 소속돼 있다.
 
박정선 기자 park.jungsun@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