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뭉쳐야 찬다2' 어쩌다벤져스, 손흥민 모교 축구부에 승리..김준현 짜릿 득점
일간스포츠

입력 2022.05.23 08:21

박정선 기자
 
'뭉쳐야 찬다2'

'뭉쳐야 찬다2'

 
 
‘어쩌다벤져스’가 리빌딩 후 파주 NFC에서 첫 1승을 거머쥐었다.
 
지난 22일 방송된 JTBC ‘뭉쳐야 찬다 2’에서는 U-20 축구 국가대표 감독 김은중이 ‘어쩌다벤져스’의 구원자로 함께하는 한편, 축구 명문 동북중학교 축구부와의 스페셜 매치에서 ‘어쩌다벤져스’가 고대하던 1승을 거둬 안방을 환희와 기쁨으로 물들였다.
 
먼저 ‘어쩌다벤져스’는 U-20 축구 국가대표 감독 김은중의 초대로 축구인들의 성지인 파주 NFC에 소집했다. 저마다 뉴스에서 보던 축구 스타들의 소집일 풍경을 흉내내며 등장, 특히 안정환 감독은 무심한 듯 시크한 특유의 제스처를 뽐내 현장을 웃음으로 빵 터트렸다.
 
모두를 파주 NFC로 이끈 김은중 감독은 쉬이 털어놓을 수 없었던 진솔한 고백과 절친 이동국 수석코치와 선배 안정환 감독과의 흥미진진한 과거 비하인드 스토리로 재미에 시동을 걸었다. 그 중 중학생 때 경기 도중 당한 눈 부상으로 한쪽 눈이 실명된 사연은 실로 믿기 어려운 이야기였다. 절친인 이동국조차 알지 못했기에 홀로 감내했을 고통과 노력은 감히 상상도 할 수 없었을 터. ‘어쩌다벤져스’는 ‘인간 승리의 표본’이라며 감탄을 금치 못했다.
 
그런가 하면 과거 안정환 감독과 ‘청춘FC’를 이끌었던 이력이 화두가 되면서 현 이동국 수석코치와 전 김은중 수석코치 사이에 팽팽한 신경전이 발발했다. “안정환 감독이 이동국 수석코치를 모신다”라는 파격적인 폭로가 안정환의 눈시울을 적신 것. 펄쩍 뛰며 발끈하는 이동국 수석코치의 모습까지 더해 축구 전설들의 절친 바이브를 느낄 수 있는 대목이었다.
 
김은중 감독은 ‘어쩌다벤져스’를 위해 실제 국가대표들이 받는 여러 훈련을 시작했다. 1분 안에 드리블, 득점, 패스를 연이어 수행해야 하는 ‘공포의 슈팅 훈련’은 1분 만에 선수들의 체력을 방전시킬 정도로 고강도였다. 또 실제 경기에서 득점에 성공했던 세트피스 전술도 직접 선보이며 ‘어쩌다벤져스’의 기량 발전에 많은 보탬을 주었다.
 
이에 국가대표 감독에게 국가대표 훈련을 받은 ‘어쩌다벤져스’는 손흥민을 배출한 축구 명문 동북중학교 축구부와 스페셜 매치로 실력을 확인키로 했다. 공식 경기는 아니지만 연패의 고리를 끊어야 하는 만큼 ‘어쩌다벤져스’의 어깨가 어느 때보다 무거웠다.
 
상대는 축구 명문의 선수들인 만큼 시작부터 만만치 않은 경기가 펼쳐졌다. 경기 초반 제대로 공격조차 못 해보는 ‘어쩌다벤져스’의 움직임이 아쉬움을 자아냈다. 그런 와중에 상대 팀의 매서운 슈팅이 터졌고 그럴수록 수문장 김요한이 몸을 날리며 골대를 지켰다. 그리고 김요한의 골킥을 받아 임남규에서 김준현으로 넘어간 볼은 기적 같은 선취골을 얻어냈다. 연계 플레이로 이어진 역습 전개로 득점을 이뤄낸 것.
 
후반전 분위기 역시 ‘어쩌다벤져스’가 리드했다. 빈틈을 노리는 동북중의 찬스를 김준현이 번번이 빠른 발로 커버, 득점 찬스를 만들어내며 위협적인 전개를 이어갔다. 뿐만 아니라 안정환 감독의 지시하에 기습 프리킥도 실행, 수비수의 허를 찌르는 세트피스로 동북중을 뒤흔들었다. 결국 공수 모두 완벽한 물오른 조직력으로 경기를 1대 0으로 매듭지었다.
 
안정환 감독은 “선수 한 명 한 명 자기 몫을 해냈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으며 김은중 감독은 “연습보다 실전형 선수들인 것 같다. 경기 때 너무 잘했다”라며 극찬을 보냈다. 이어 김요한을 오늘의 MOM(man of the match)으로 선정하며 결정적인 선방과 빠른 공격 개시에 일등 공신이었음을 이유로 꼽았다.
 
박정선 기자 park.jungsun@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