뷔 제니 열애설… 소속사는 ‘침묵’
일간스포츠

입력 2022.05.23 14:56

이세빈 기자
사진=CJ ENM, YG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CJ ENM, YG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방탄소년단 뷔와 블랙핑크 제니가 열애설에 휩싸인 가운데 소속사는 이렇다 할 입장을 내지 않고 있다.
 
일간스포츠는 23일 열애설과 관련해 뷔와 제니의 소속사 측에 연락을 시도했으나 닿지 않았다.
 
이날 앞서 23일 각종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뷔와 제니로 추정되는 인물이 제주도에서 목격됐다는 게시글이 올라왔다.
 
공개된 사진에는 운전 중인 남성과 조수석에 탄 여성의 모습이 포착돼 있다. 두 사람 모두 선글라스를 착용하고 있어 얼굴은 뚜렷하게 확인되지 않는다.
 
글 작성자는 사진 속 사람들의 옆모습이 뷔, 제니와 비슷하다는 이유를 들며 “닮은꼴일지도 모르지만, 제주도에서 두 명의 톱 아이돌이 함께 포착됐다. 일단 팩트 체크가 안 돼 이름은 다 가렸다”고 적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여성이 착용한 선글라스가 과거 제니가 착용했던 선글라스와 똑같다고 주장하며 두 사람의 열애설에 무게를 싣고 있다. 또한 뷔와 제니의 SNS 프로필이 이니셜을 딴 ‘V’, ‘J’로 변경됐다는 점도 근거로 들었다.
 
한편 제니는 지난해 2월 빅뱅 지드래곤과 열애 중이라는 의혹에 휩싸였다. 이후 지난 21일 제니가 지드래곤 SNS 계정을 언팔로우한 것이 알려지면서 결별설이 불거진 바 있다.
 
이세빈 인턴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