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죄도시2' 개봉 첫 주 355만…괴력 통했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2.05.23 08:11

김선우 기자
 
 
 
'범죄도시2'가 새로운 흥행강자로 떠올랐다.
 
영화 '범죄도시2(이상용 감독)'가 개봉 첫 주 누적 관객수 355만899명을 동원하며 '닥터 스트레인지: 대혼돈의 멀티버스'를 제치고 박스오피스 정상에 등극했다.
 
어린이날 연휴 개봉한 '닥터 스트레인지: 대혼돈의 멀티버스'의 첫 주 관객수 349만7393명을 뛰어넘은 '범죄도시2'는 '겨울왕국2'(2019)이후 한국 영화 및 외화 통틀어 개봉 첫 주 최고 흥행 신기록을 세웠다.
 
'범죄도시2'는 역대 흥행 2위인 1,600만 관객 동원작 '극한직업'(2019)의 개봉 첫 주 313만9563명 기록을 뛰어넘으며, 팬데믹 이전의 흥행 신기록을 다시 세웠다.
 
'범죄도시2'는 개봉 5일 만에 개봉 2일째 100만 돌파, 4일째 200만, 5일째 300만의 흥행 속도 및 개봉 첫날 관객수, 개봉 첫 주 관객수, 일일 관객수의 최다 관객 동원을 하며 무려 3년간 모든 한국영화 흥행 신기록을 모두 새롭게 썼다.  
 
'범죄도시2'는 괴물형사 ‘마석도’(마동석)와 금천서 강력반이 베트남 일대를 장악한 최강 빌런 ‘강해상’(손석구)을 잡기 위해 펼치는 통쾌한 범죄 소탕 작전을 그린 영화로, 전국 극장에서 상영 중이다.
 
김선우 기자 kim.sunwoo1@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