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시내가 사라졌다' 윤시내·오민애, 내일(24일) '아침마당' 출격
일간스포츠

입력 2022.05.23 11:01

김선우 기자
 
 
제23회 전주국제영화제 화제작 '윤시내가 사라졌다'에 특별 출연한 가수 윤시내와 배우 오민애가 뜻 깊은 동행을 이어간다.
 
영화 '윤시내가 사라졌다(김진화 감독)' 속 사라진 ‘전설의 디바’이자 7080을 풍미한 레전드 가수 윤시내와 영화에서 열정 넘치는 이미테이션 가수 ‘연시내’ 역을 맡은 ‘독립영화계 퀸’ 배우 오민애가 24일 오전 8시 25분 생방송으로 진행되는 KBS 1TV '아침마당' 화요 초대석에 출연한다.
 
'윤시내가 사라졌다'는 열정충만 이미테이션 가수 ‘연시내’와 엉뚱매력 관종 유튜버 ‘짱하’ 두 모녀가 전설의 디바를 찾아 나서며 펼쳐지는 동상이몽 로드무비.
 
윤시내와 오민애는 '아침마당'에 출연해 전 세대가 공감할 수 있는 영화 '윤시내가 사라졌다'에 대한 이야기를 나눈다. ‘열애’, ‘DJ에게’, ‘공부합시다’ 등 레전드 히트곡으로 조용필과 어깨를 나란히 한 전설적인 가수 윤시내와 그의 모창 가수 역을 연기한 배우 오민애가 '아침마당'에 출연한다는 소식은 윤시내가 익숙한 세대의 시청자들에게 반가움을 전할 전망이다. 여기에 윤시내의 히트곡 ‘인생이란’ 무대도 함께 만나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감을 높인다.
 
윤시내는 작품 내에서 고별 콘서트 직전 사라져 궁금증을 유발하는 인물로, 방송에 출연하여 본인의 이미테이션 가수를 소재로 한 영화가 제작된 것에 대한 특별한 소감을 전할 예정이다. 오민애는 영화 속 20년째 ‘윤시내 바라기’인 이미테이션 가수 ‘연시내’ 역을 맡아 윤시내 특유의 화려한 패션과 무대 위 카리스마 넘치는 아우라를 자신만의 색깔로 표현했다. 이번 작품을 통해 새로운 중년 여배우의 얼굴로 떠오른 오민애는 7080을 함께한 세대로서 윤시내의 이미테이션 가수 역을 맡게 된 비하인드에 대한 생생한 이야기를 전할 전망이다.
 
영화계가 주목하는 신예 김진화 감독의 첫 장편 연출작으로 23회 전주국제영화제 한국경쟁 부문에 선정되어 이목을 집중시킨 '윤시내가 사라졌다'는 열정 넘치는 이미테이션 가수 ‘연시내’ 역을 소화한 오민애의 배우상 수상으로 화제를 모았다. 영화는 6월 8일 개봉한다.
 
김선우 기자 kim.sunwoo1@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