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장님들 모셔라" 케이뱅크 vs 토스뱅크 격돌
일간스포츠

입력 2022.05.23 07:00 수정 2022.05.22 17:49

권지예 기자

토스뱅크, 최저 연 3.85% 금리 1억원까지
케이뱅크, 연 3.42% 고정금리 개인사업자 대출
4분기 카카오뱅크도 '소호 대출' 예고
시중은행보다 금리 낮고 비대면에 호응

사장님 대출

사장님 대출

인터넷전문은행이 이번에는 개인사업자 대출을 두고 경쟁을 벌인다. 토스뱅크와 케이뱅크가 연이어 일명 '사장님 대출'을 출시했고, 카카오뱅크가 올해 4분기 출시를 예고하고 있다. 시중은행보다 낮은 금리에 높은 한도를 제공한다는 점에서 금융 소비자의 호응을 보이는 모습이다. 

 
22일 은행권에 따르면 지난 2월 인터넷은행 중에서는 처음으로 토스뱅크가 사장님 대출을 출시하며 개인사업자 대출 시장에 진출했다. 이 상품은 출시 한 달 만에 대출 규모가 1160억 원을, 지난 16일 기준 잔액이 3940억 원을 기록했다.
 
토스뱅크 사장님 대출은 보증기관의 보증서나 고객의 부동산 등을 담보로 하지 않고 개인의 신용에 따라 한도를 부여하는 개인사업자 신용대출로, 이날 기준 금리는 최저 연 3.85%부터 최고 15.00%고 최대 한도는 1억 원이다. 노란우산공제에 가입했다면 0.5%포인트 우대를 받는다.
 
토스뱅크 관계자는 "금융 사각지대 계층을 포용하고, 토스뱅크가 자체 개발한 신용평가모형(TSS)로 특히 운수업 종사자 등 기존에 증빙 소득으로 신용도 평가를 받기 어려웠던 금융 사각지대 계층을 포용하면서 단기간 내 좋은 성과를 거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토스뱅크는 지난 11일 '사장님 마이너스통장'도 출시했다.
 
토스뱅크에 따르면 사장님 마이너스통장은 출시 4일 만에 대출 약정액이 200억 원을 돌파했다. 이 상품의 최대한도는 5000만 원, 최저 금리는 연 4.40%(변동금리)이다.
 
케이뱅크 사장님 대출

케이뱅크 사장님 대출

연이어 케이뱅크가 신용보증재단과 손잡고 개인사업자를 위한 '사장님 대출'을 출시한다고 17일 밝혔다. 실제 사업을 운영하는 자영업자, 소상공인 등 개인사업자로 신용보증재단 보증서 발급이 가능한 고객을 대상으로 하는 상품이다.
 
대출 심사를 통과하면 신용등급과 관계없이 누구나 연 3.42%의 동일한 금리를 적용받을 수 있다. 대출 한도는 3000만 원, 대출 기간은 5년이다. 서류 제출 없이 모바일로 대출 신청부터 대출 실행까지 10분 이내로 진행할 수 있다. 
 
케이뱅크 관계자는 "소상공인, 자영업자가 지점을 방문하지 않고 휴대전화로 간편하게 단일 금리를 이용할 수 있는 상품을 만들었다"고 말했다. 
 
토스뱅크에서 시작된 개인사업자 대출 상품 출시는 케이뱅크로 이어졌고, 올해 4분기에는 카카오뱅크까지 합류할 전망이다. 윤호영 카카오뱅크 대표가 이달 3일 1분기 실적 발표 컨퍼런스 콜에서 "올해 4분기부터 개인사업자 수신 및 대출상품을 통해 기업 시장에 진출할 것"이라고 예고한 바 있다.
 
카카오뱅크는 하반기 개인사업자 대상 소호(SOHO) 대출 출시를 준비하고 있다. 역시 100% 비대면 서비스로 유관기관과 연계해 온라인 비대면에 최적화한 보증부 대출 상품을 출시한다는 계획이다.
 
인터넷은행의 사장님 대출 상품들이 소상공인·자영업자로부터 호응을 얻고 있는 데는 시중은행보다 낮은 금리로 돈을 빌릴 수 있다는 이유가 가장 크다.  
 
신한은행의 사장님 대출 상품 '쏠편한 사업자 대출'은 최저 금리가 연 6.45%, 최고 금리는 연 7.45%이며 최대한도는 5000만 원이다. 우리은행의 비대면 개인사업자 대출 상품인 '우리 Oh!(5) 클릭 대출'은 최저 금리가 연 4.17%(변동금리)에 한도가 3000만 원이다.
 
게다가 최근 가계대출 증가세는 주춤해진 반면, 개인사업자 대출 수요는 늘고 있는 분위기도 인터넷은행들의 사장님 대출 출시 러시의 배경이 됐다. 강민국 국회의원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시중은행의 개인사업자 대출 규모와 건수는 지난해 말 221만3100건, 259조3000억 원으로 2019년보다 각각 1.6배, 1.2배나 늘었다.
 
시중은행 관계자는 "사장님 대출은 상품 출시가 활발하지 않은 편"이라며 "인터넷은행이 비대면으로 시중은행보다 낮은 금리를 제시해온 만큼 개인사업자 대출에서도 경쟁력을 가져갈 수 있을 것으로 판단한 것"이라고 말했다.
 
권지예 기자 kwon.jiye@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