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선, 바이든 미 대통령에 13조원대 투자 선물…한미 정상회담 피날레 주인공
일간스포츠

입력 2022.05.23 07:00 수정 2022.05.22 17:55

정길준 기자

정의선, 미국에 50억 달러 추가 투자
로보틱스·UAM·자율주행 경쟁력 강화
바이든 "현대차 실망시키지 않을 것"
50분 독대한 정의선-바이든…스킨십 강화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이 22일 오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방한 숙소인 서울 용산구 그랜드 하얏트 호텔에서 열린 면담 자리에서 영어 연설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이 22일 오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방한 숙소인 서울 용산구 그랜드 하얏트 호텔에서 열린 면담 자리에서 영어 연설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이 한미 정상회담을 위해 방한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에게 13조 원대의 선물을 안겼다. 정 회장은 바이든 대통령 순방 첫날 삼성 반도체공장을 안내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달리 대규모 투자를 발표하면서 바이든 대통령에 확실하게 어필했다. 여기에 미래차 전환 가속과 함께 양국 경제동맹을 더욱 공고히 하는 계기를 마련하는 역할까지 했다는 평가다.
 
정의선 회장은 22일 서울 그랜드 하얏트 호텔에서 바이든 대통령과 회동한 뒤 "로보틱스·도심항공모빌리티(UAM)·자율주행·인공지능(AI) 등 다양한 기술 분야에서 미국 기업과 협업을 강화하기 위해 2025년까지 50억 달러(약 6조3000억 원)의 추가 투자를 계획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정 회장은 "이번 투자로 현대차그룹은 미국의 소중한 고객에게 혁신적인 제품과 솔루션을 제공하고, 세계 탄소 중립 노력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했다.
 
이에 현대차그룹은 미국에만 105억 달러(약 13조3000억 원)를 신규 투자하게 됐다.
 
현대차그룹은 지난 21일 6조3000억 원을 들여 미국 조지아주 브라이언 카운티에 전기차 전용 공장과 배터리셀 공장을 구축하겠다는 계획을 내놨다. 그룹의 미국 내 첫 전기차 생산 거점이다. 바이든 대통령의 방한을 맞아 전격 발표했다.
 
해당 공장은 내년 착공해 2025년 상반기 완공하는 것이 목표다. 1183만㎡ 부지에 연간 생산능력 30만대 규모로 지어진다.
 
이곳에서 북미 시장을 공략해 다양한 라인업의 전기차를 생산할 방침이다.
 
지난해 8월 미국 정부는 2030년까지 자국에서 판매할 신차의 50%를 친환경 전기차로 대체하겠다는 청사진을 공개했다.
 
시장조사업체 마크라인에 따르면 올해 1월 한 달 동안 판매량 기준 미국은 중국(35만대), 유럽(12만대)에 이어 6만대가 출고된 3대 전기차 시장이다.
 
정의선 회장의 통 큰 결단에 바이든 대통령도 곧바로 화답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 제조업에 대한 100억 달러가 넘는 투자를 발표하게 돼 기쁘다"며 "미국은 현대차를 실망시키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첨단 자동차 기술 투자와 조지아주에 새롭게 짓는 공장이 내년 1월까지 8000개가 넘는 일자리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했다. 이를 두고 미국인에게 경제적 기회라며 엄지를 치켜세웠다.
 
바이든 대통령은 "현대차 덕분에 미국의 자동차 산업이 전환하고 있고, 미래 전기 산업에서 미국의 목표가 속도를 내게 됐다"고 말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2일 오전 방한 숙소인 서울 용산구 그랜드 하얏트 호텔에서 열린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과의 면담 자리에서 연설을 마친 뒤 떠나며 정 회장의 어깨에 손을 얹고 있다. 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2일 오전 방한 숙소인 서울 용산구 그랜드 하얏트 호텔에서 열린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과의 면담 자리에서 연설을 마친 뒤 떠나며 정 회장의 어깨에 손을 얹고 있다. 연합뉴스

 
정의선 회장이 미국에 투자를 약속한 것은 지난해 5월 문재인 전 대통령의 방미 이후 1년 만이다. 당시 미래 성장 동력 확보에 74억 달러를 쏟기로 했는데, 이번 발표로 규모를 더욱 키운 셈이다.
 
이처럼 꾸준한 현대차의 구애는 미국 현지에서 생산한 제품에 인센티브를 주는 '바이 아메리카' 정책과도 맥이 닿는다.
 
이날 바이든 대통령과 정의선 회장은 시종일관 훈훈한 모습을 연출했다.
 
정 회장이 유창한 영어 실력으로 발표하는 동안 바이든 대통령은 두 손을 모으고 경청했다. 연설이 끝난 뒤 나란히 행사장을 빠져나가는 과정에서 바이든 대통령이 정의선 회장의 어깨에 손을 올리며 친근함을 표하는 장면도 포착됐다.
 
이로써 미국 내 현대차그룹의 위상이 더욱 높아질 것이라는 관측이다.
 
지난 21일 윤석열 대통령이 서울 국립중앙박물관에서 마련한 환영 만찬에 삼성과 LG 등 재계와 경제단체장들이 총출동하긴 했지만, 50여분간 독대하며 밀도 높은 스킨십을 한 것은 정 회장이 유일하다.
 
정의선 회장은 행사가 끝난 뒤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바이든 대통령이 투자와 관련해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고 전했다.
 
정길준 기자 jeong.kiljhun@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