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멀티골', 토트넘 3시즌 만에 UCL 진출 성공
일간스포츠

입력 2022.05.23 01:58

김영서 기자
손흥민. [AP=연합뉴스]

손흥민. [AP=연합뉴스]

손흥민(30·토트넘)이 진정한 ‘월드클래스’가 됐다. 아시아 선수 최초 유럽 5대 리그(영국, 프랑스, 독일, 이탈리아, 스페인) 득점왕에 올랐다.
 
토트넘은 23일(한국시간) 영국 노리치에 위치한 캐로 로드에서 열린 노리치 시티와 벌인 2021~22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최종 38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5-0 대승을 거뒀다. 이로써 승점 71(22승 5무 11패)이 된 토트넘은 리그 4위까지 주어지는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진출권을 획득했다.
 
토트넘은 3-4-2-1 전형으로 나섰다. 위고 요리스 골키퍼를 비롯해 다빈손 산체스, 에릭 다이어, 벤 데이비스가 스리백을 구성했다. 에메르송 로얄과 라이언 세세뇽이 윙백을 맡았고 중원은 로드리고 벤탄쿠르, 피에르-에밀 호이비에르가 지켰다. 최전방엔 데얀 쿨루세브스키와 손흥민, 해리 케인이 득점을 노렸다.
 
골 잔치가 터졌다. 전반 16분 호이비에르의 롱 패스를 받은 벤탄쿠르가 골키퍼와 1대1 경합을 만들었고, 뒤따라오던 쿨루세브스키에게 컷백을 내줘 선제득점에 성공했다. 이어 전반 32분에는 상대 골키퍼 팀 크룰의 패스 실수를 벤탄쿠르가 끊어내 해리 케인에게 얼리 크로스를 내줬고, 케인이 헤딩 슛으로 골망을 갈랐다. 후반 18분에는 쿨루세브스키가 직접 슛으로 3-0으로 만들었다.
 
손흥민이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크룰의 선방에 세 차례 막혀 좀처럼 득점포로 연결하지 못한 손흥민은 후반 25분 리그 22호 골을 터뜨렸다. 후반 25분 손흥민이 박스 안에서 강력한 왼발 슛으로 팀의 네 번째 골을 터뜨렸다. 손흥민은 후반 30분에도 프리킥 이후 흘러나온 볼을 오른발 감아 차는 슛으로 다섯 번째 골에 성공했다.  
 
후반 막판까지 리드를 가져간 토트넘은 추가시간 없이 그대로 경기가 종료돼 승점 3점을 땄고 4위를 확보했다. 토트넘은 지난 2018~19시즌 이후 3시즌 만에 UCL 진출에 성공했다.  
 
김영서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