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다니엘 "13개월만 정규, 피가 끓는 기분"
일간스포츠

입력 2022.05.24 11:06

황지영 기자
가수 강다니엘(KANG DANIEL)이 24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심성동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 오키드룸에서 새 앨범 'The Story'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강다니엘이 포토타임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김진경 기자 kim.jinkyung@joongang.co,kr/2022.05.24/

가수 강다니엘(KANG DANIEL)이 24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심성동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 오키드룸에서 새 앨범 'The Story'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강다니엘이 포토타임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김진경 기자 kim.jinkyung@joongang.co,kr/2022.05.24/

가수 강다니엘이 첫 정규 기대감을 드러냈다.

 
강다니엘은 24일 오전 11시 서울 강남구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에서 첫 정규 앨범 '더 스토리(The Story)' 발매 기념 간담회를 열고 "많은 관심 감사하다. 13개월만에 처음으로 정규로 돌아왔다. 잘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사회를 맡은 장예원 아나운서는 "지난 1년간 MC, 배우 다방면으로 활약했다. 오랜만에 가수로 돌아왔는데 어떤가"라고 물었다. 강다니엘은 "피가 끓는 기분이다. 관객 분들을 못 보고 2년 정도 활동을 하다가 연기를 도전했다. 굉장히 설렌다. 무엇보다 정규라서 큰 의미가 있고 소중한 시간이다"며 "준비를 열심히 했다. 정규라서 그런 것도 있지만 정말 열심히 했다"고 말했다.
 
음반 '더 스토리'에 대해선 "나에 대해 조금 담백하게 말하고 싶었다. 내 색깔을 찾아가는 과정을 소설로 표현했다. 다양한 이야기가 있고 내가 하고 싶은 음악들이 있다. 들었을 때 힐링이 되는 긍정적 노래를 하고 싶었는데 좋은 곡들이 모였다. 전체 콘셉트를 생각하기보다는 정규니까 이야기를 묶어보자고 생각해 '더 스토리'로 앨범명을 정했다"고 설명했다. 
 
타이틀곡 '업사이드 다운'은 밝고 경쾌한 리듬과 바이브로 긍정 에너지를 담은 노래다. 수록곡엔 제시, 소코도모, 챈슬러, 디보 등이 피처링에도 참여했다. 이날 오후 6시 발매.
 
황지영기자 hwang.jeeyou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