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 좀 썼다”…확장된 세계관+더 커진 스케일 ‘마녀 2’에 주목 [종합]
일간스포츠

입력 2022.05.24 12:24

이세빈 기자
사진=NEW 제공

사진=NEW 제공

확장된 세계관과 더 커진 스케일로 무장한 ‘마녀 2’가 관객들을 찾아온다.
 
영화 ‘마녀 2’의 온라인 제작보고회가 24일 오전 진행됐다. 이날 제작보고회에는 박훈정 감독을 비롯해 배우 신시아, 박은빈, 서은수, 진구, 성유빈, 조민수가 참석했다.
 
‘마녀 2’는 초토화된 비밀연구소에서 홀로 살아남아 세상 밖으로 나오게 된 소녀 앞에 각기 다른 목적으로 그를 쫓는 세력들이 모여들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 액션 영화다.
 
박훈정 감독은 독보적인 세계관을 가진 ‘마녀 유니버스’에 대해 “4년이 걸렸다. 원래 계획했던 것보다 많이 늦어지기도 했고 스토리도 많이 바뀌었다. 불투명한 상황에 맞춰서라도 이야기는 계속하고 싶었다. 할 수 있는 이야기를 먼저 펼쳤다”고 말했다.
사진=NEW 제공

사진=NEW 제공

신시아는 1408:1의 경쟁률을 뚫고 새로운 마녀로 발탁됐다. 이에 신시아는 “처음에는 너무 믿기지 않았다. 이렇게 질문을 해주시니 실감이 많이 난다”며 떨리는 감정을 전했다. 이어 “소녀는 비밀연구소에서 깨어나서 처음으로 세상 밖으로 나오는 인물이다. 아직은 세상의 모든 것들이 처음이다 보니 순수함을 가진 인물”이라며 캐릭터를 소개했다.
 
구자윤(김다미 분)과의 차이를 묻자 신시아는 “환경 차이가 크다. 구자윤은 가족, 친구들과 소통하면서 자랐기 때문에 감정을 표현하거나 느끼는 게 익숙한 반면, 소녀는 비밀 연구소에 있었기에 사회적 경험이 부족하다. 감정 표현도 미숙하다. 그 점에서 차이가 가장 크다”고 답했다.
 
신시아는 ‘마녀’를 통해 주목을 받은 김다미의 뒤를 이어 새로운 마녀가 됐다. 신시아는 “부담이 많이 됐다. 그래서 조금 더 책임감을 가지고 전편에 누가 되지 않게 소녀라는 캐릭터의 매력을 연구하고 촬영에 임했다”고 말했다. 이어 “김다미가 조언도 많이 해주고 맛있는 것도 많이 사줬다. 김다미가 ‘너 잘하고 있어’라고 해줬는데, 위로가 되면서 마음이 편안해졌다. 아직도 감사한 마음이 크다”며 웃어 보였다.
사진=NEW 제공

사진=NEW 제공

전편인 ‘마녀’에서 압도적인 존재감을 드러냈던 조민수는 ‘마녀 2’에도 얼굴을 비친다. 조민수는 “개인적으로 ‘마녀’를 가져갈 수 있어서 너무 좋았고, ‘마녀 2’는 전편의 흥행으로 걱정이 됐다. 시나리오를 보고는 복잡해졌다. 감독님이 이걸 어떻게 표현할까 궁금했는데 재미있을 것 같다”며 설렘을 드러냈다.
 
박은빈은 자신이 맡은 경희에 대해 “가정사가 있어 미국에서 살다가 돌아가신 아버지를 대신해 남동생을 지키기 위해 다시 돌아온 인물”이라며 “막 세상 밖으로 나온 소녀를 마주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박은빈은 “모래바람이 불고 엄청난 스케일로 촬영했다. 촬영하면서는 어떤 방식으로 나올지 잘 모르겠어서 영화가 빨리 나오길 기대하고 있다”며 더욱 커진 스케일을 예고했다.
 
성유빈은 경희의 동생 대길 역을 연기했다. 성유빈은 “까칠하고 예민하고 일탈도 하고 싶어하는 인물이지만 순수하고 착한 면이 있는 아이”라며 캐릭터를 소개했다. 그는 “대길이는 소녀를 처음에 돈으로 본다. 엉뚱한 매력이 있는 인물”이라며 소녀와의 관계성도 설명했다.
 
서은수는 소녀를 추적하는 본사 요원 조현 역을 연기했다. 서은수는 “나의 다른 얼굴을 발견하고 조현으로 캐스팅해주신 감독님께 감사하다. 도전적인 신들이 많았는데 해낼 때마다 거기에서 오는 쾌감이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액션 스쿨도 가 훈련을 받았다. 총격 액션이 있었는데 총 무게에 익숙해졌으면 했다. 잘 때도 항상 옆이나 뒤에 두고 잤다”며 작품을 위해 기울인 노력을 밝혔다.
 
마지막으로 박훈정 감독은 “1편을 안 보셔도 충분히 재밌을 것이다. 안 보고 보셔도 상관은 없지만 보고 보시면 더 재밌다. 1편을 보고 극장을 찾길 추천한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세빈 인턴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