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과 이혼 사이' 김구라 "이혼 소재 예능, 수위 세서 걱정"
일간스포츠

입력 2022.05.24 13:20

박정선 기자
 
 
김구라

김구라

 
방송인 김구라가 이혼 소재 새 예능프로그램에 출연하며 수위를 걱정했다고 밝혔다.  
 
김구라는 24일 오후 진행된 '결혼과 이혼 사이' 제작발표회에서 "영상을 보고 수위가 세서 걱정이 많았다"고 말했다.  
 
이날 김구라는 "가족 관련 예능을 꽤 출연했다"면서 여러 이혼 소재 예능이 있는데, 조금 더 이별을 결심한 커플들이 나온다. '우리 이혼했어요'의 경우 감정적으로 진정된 후, 객관화된 후 출연한다. 감정이 날카롭지 않을 수 있다"고 했다. 이어 '우리 이혼했어요' 등의 타 이혼 소재 예능과 '결혼과 이혼 사이'의 차별점에 관해 "부부 사이가 안 좋을 때는 감정이 날카롭다. 그런 부부들이 우리 프로그램에 나온다"고 설명했다.
 
또 그는 "영상을 보고 수위가 세서 걱정이 많았다"면서 "부부간 감정이 날카로워지면 주변 사람들도 조언하기 어렵다. 그런 영상을 보고 어떤 이야길 한다는 것 자체가 부담스럽긴 하다"고 털어놓았다. "우리 프로그램에는 날 것의 감정이 담겨있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지난 20일 티빙을 통해 첫 공개된 '결혼과 이혼 사이'는 각기 다른 이유로 이혼을 고민하는 네 부부의 현실적인 결혼 생활을 솔직하게 담아낸 예능프로그램이다. 김구라, 김이나, 이석훈, 김민정, 그리가 진행을 맡았다.
 
박정선 기자 park.jungsun@joongang.co.kr
사진=티빙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