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메이드 장현국 “위믹스, 게임계 기축통화될 것”
일간스포츠

입력 2022.05.24 18:03

권오용 기자
장현국 위메이드 대표가 24일 유튜브 라이브로 진행된 1분기 미디어 간담회에서 향후 계획을 말하고 있다.

장현국 위메이드 대표가 24일 유튜브 라이브로 진행된 1분기 미디어 간담회에서 향후 계획을 말하고 있다.

 
이른바 게임을 즐기면서 돈도 버는 P&E 게임 시장을 주도하고 있는 위메이드의 장현국 대표가 자사 가상자산(가상화폐) 위닉스가 게임계의 기축통화가 될 것이라고 자신했다. 또 위닉스는 최근 폭락 사태가 벌어진 가상화폐 루나·테라와 다르다고 했다.  

 
장현국 대표는 24일 오후 유튜브 라이브로 진행된 위메이드 1분기 미디어 간담회에서 "위믹스는 게임 코인과 NFT가 거래되는 경제를 대변하고 있다. 쓸모없는 코인과는 다르다"며 "게임계의 기축통화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장현국 대표는 또 위믹스의 안정성을 강조했다. 그는 "위메이드는 상장사로서, 다른 코인 프로젝트와 달리 내부 통제가 된다"며 "가장 중요한 기준으로 삼는 것은 지속 가능성으로, 리스크 관리가 중요하다는 생각한다. '한탕' 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다"고 말했다.  
 
위믹스 가격은 지난 주 2000원대에서 반등해 24일 오후 6시 4000원대를 오르내리고 있다.  
 
위메이드는 자체 메인넷과 함께 선보이겠다는 스테이블 코인에 대해 "스테이블 코인은 현재 11개의 게임에서 나오는 코인과 NFT를 거래소에서 거래할 때 안정성을 보장하기 위한 것이다. 위험이 없고 저희가 감내할 수 있는 수준으로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스테이블 코인은 실물화폐, 현물자산 또는 다른 금융자산 등에 가치가 연동돼 고정되도록 한 가상화폐다. 최근 폭락한 테라도 스테이블 코인을 표방했던 만큼 시장에서 요주의 가상화폐가 됐다.  
 
장현국 대표는 카카오의 클레이튼 메인넷에 나와 자체 메인넷을 출시하는 것과 관련해 "위믹스는 지금 명실상부한 전 세계 1위 블록체인 게임 플랫폼이 됐다. 이미 메인넷으로 할 수 있는 사업도 있고, 기술적 역량도 있다“며 ”더 큰 사업 전개를 위해 우리 메인넷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장현국 대표는 블록체인 기반 게임의 미래에 대해 "3년 내로 세상에 있는 모든 게임이 블록체인 게임이 될 거라 생각한다“며 ”유저들이 얼마나 버느냐는 다른 문제고, 게임이 훨씬 재밌어지기 때문이다"고 말했다.  
 
최근 P&E 게임 시장에서 주춤하고 있는 위메이드는 내달 신작 ‘미르M’을 출시하고, 자체 메인넷(주 플랫폼) 출시와 스테이블 코인인 '위믹스 달러' 발행 등을 주 내용으로 하는 '위믹스 3.0' 계획을 발표해 분위기 반전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권오용 기자 kwon.ohy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