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요>공급에 항공권 '금값'…항공사, 화물기를 다시 여객기로
일간스포츠

입력 2022.05.24 07:00 수정 2022.05.23 16:16

권지예 기자

아시아나항공, 화물기 1대 여객기로 복원
대한항공은 A380 투입해 여행 수요 쫓아
4월 국제선, 작년 대비 259.8% 늘어

아시아나항공이 화물기를 여객기로 되돌렸다.

아시아나항공이 화물기를 여객기로 되돌렸다.

항공사가 코로나19 팬데믹에 화물기로 전환해 운영했던 여객기를 다시 되돌리며 늘어나는 해외여행 수요를 쫓고 있다. 이에 높아진 항공권 가격이 점차 낮아질 것이라는 기대감이 나온다.  
 
23일 아시아나항공은 코로나 기간 화물기로 개조한 A350을 다시 여객기로 되돌리며 리오프닝(경제활동 재개) 준비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지난 20일 개조 화물기에 다시 좌석을 장착, 여객기로 원상 복원하는 개조 작업을 마친 것이다. 

 
아시아나항공은 코로나19 장기화로 급감한 여객 수요 대비 늘어난 화물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여객기 7대를 화물 전용으로 활용해 왔다. 이 중 1대를 여객기로 바꾼 것이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이번 개조 작업으로 복원된 A350 여객기는 오는 6월부터 미주·유럽 등 장거리 노선 중심으로 투입할 계획"이라며 “향후 수요 동향을 면밀히 모니터링 한 후 남은 개조 화물기에 대한 추가 개조를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대한항공은 일단 ‘하늘 위 호텔’로 불리는 초대형 항공기 에어버스 A380을 7월부터 인천∼뉴욕 노선에 투입하기로 했다. A380은 운항·관리에 비용이 상당히 많이 발생하고, 연료소모·탄소배출이 많아 사용 빈도를 줄이는 추세지만, 해외여행 수요 폭증에 따라 이 같은 결정을 한 것이다. 
 
실제로 국토교통부 항공 포털 실시간 통계에 따르면 지난 4월 국제선·국내선 여객 수는 378만4000명으로 3월보다 31.2% 증가했다. 특히 국제선은 4월 64만4000명으로, 2021년 4월과 비교하면 259.8%나 늘었다. 
 
늘어나는 수요에 따라 항공권 가격도 폭등했다. 2019년 6~7월 인천에서 런던·파리 왕복 항공권 가격은 150만~220만 원이었는데, 올해 6~7월 항공권 가격은 230만~350만 원이었다. 하와이 왕복 항공권도 70만~100만 원에서 170만~190만 원으로 올랐다. 
 
휴가가 몰리는 7~8월에 가까워질수록 항공권 가격이 더 늘어날 가능성도 제기된다. 
 
수요를 따라가기 위해 항공사가 원하는 대로 여객기를 늘려 투입할 수도 없다. 정부가 인천공항의 경우 지난 2년 동안 시간당 항공기 도착 편수는 10편으로 제한했고, 이달부터 20편으로 확대한 바 있다. 코로나19 이전에는 시간당 40편이었다. 
 
항공업계 관계자는 "해외 여행길이 열리면서 수요가 크게 늘었지만, 국제선 운항은 정부의 운항 횟수 제한 지침에 따라 마음껏 확대가 어려운 상황"이라고 말했다.
 
 
권지예 기자 kwon.jiye@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