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기아·모비스, 2025년까지 국내 63조원 투자
일간스포츠

입력 2022.05.24 14:22

안민구 기자

"한국 중심 경쟁력 강화로 車산업 패러다임 대전환 선도"

현대자동차그룹이 한국을 미래사업 허브로 육성하기 위해 대규모 투자에 나선다.

 
현대자동차와 기아, 현대모비스 등 현대차그룹 3사는 2025년까지 국내에 총 63조원을 투자한다고 24일 밝혔다.
 
우선 전동화·친환경 사업 고도화에 주력해 현대차·기아, 현대모비스는 총 16조2000억원을 투자한다. 대규모 투자를 통해 순수 전기차와 함께 수소전기차,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등 전동화 및 친환경 전 분야에서 기술 우위를 확보한다는 방침이다.
 
국내 순수 전기차 생산능력 확대를 위해 PBV(목적기반모빌리티) 전기차 전용공장 신설, 내연기관차와 전기차의 혼류 생산 시스템 점진적 구축, 기존 공장의 전기차 전용 라인 증설 등을 추진한다.
 
2025년 '통합 모듈러 아키텍처(IMA)' 체계하에서 개발된 승용 전기차 전용 플랫폼 'eM' 과 PBV 전용 플랫폼 'eS'를 선보이며 외부와의 협업을 통해 국내에 초고속 충전기 5000기를 구축할 예정이다.
 
기아 오토랜드 화성에는 2025년 하반기 양산을 목표로 연간 최대 15만대 규모의 국내 최초 신개념 PBV 전기차 전용공장이 들어선다.
 
수소 사업 부문에서는 승용, 버스, 트럭 등 차세대 제품과 함께 연료전지 시스템의 효율개선 및 원가절감 기술 개발에 매진하고, 전용 부품 연구시설 인프라를 확충한다.
 
이와 함께 현대차, 기아, 현대모비스는 로보틱스, 미래항공모빌리티(AAM), 커넥티비티, 자율주행, 모빌리티 서비스, 인공지능(AI) 등에 8조9000억원을 투자한다.
 
로보틱스 분야에서는 차세대 웨어러블 로봇, 서비스 로봇, 모바일 로봇 기술 및 모델 등을 개발하며 AAM의 경우 도심항공모빌리티(UAM)와 지역항공모빌리티(RAM) 기체 개발 및 핵심 기술 내재화, 인프라 조성, 비즈니스 모델 구체화에 속도를 낸다.
 
자율주행 분야에서는 차량 제어기, 라이다와 카메라 등 센서를 비롯해 자율주행 기술 상용화시 비상상황을 대비한 리던던시(이중안전기술) 시스템 등 레벨4 자율주행 요소기술 개발에 집중할 계획이다.
  
모빌리티 서비스 분야는 PBV, 로보트럭 및 셔틀 등 디바이스 콘셉트 모델 및 실물 개발을 추진하고, A) 분야에서는 다양한 미래 신사업을 뒷받침할 소프트웨어 기술을 내재화한다.
 
아울러 현대차그룹은 2025년 전체 판매량의 80%가량을 차지하는 내연기관 차량의 상품성과 고객 서비스 향상 등에도 38조원을 투입한다. 
 
현대차·기아는 내연기관 제품 라인업을 최적화하며 현대모비스는 내연기관 차량에 적용되는 부품 품질 향상에 지속적으로 집중할 방침이다. 장비 및 설비 증설과 생산라인 효율화 등 안정적 생산을 위한 인프라를 확충하고 생산과 판매의 경쟁력 우위를 유지한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미래 신사업·신기술과 전동화 투자는 물론 기존 사업에 대한 지속 국내 투자로 차별화된 제품과 만족도 높은 서비스를 고객에게 제공할 것"이라며 "자동차산업 패러다임 전환을 주도하겠다"고 말했다. 
 
안민구 기자 an.mingu@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