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0만 다운로드' 네이버 음성 인식 앱 일본 진출
일간스포츠

입력 2022.05.24 16:53

정길준 기자
'클로바노트' 일본어 버전 안내 이미지. 네이버 제공

'클로바노트' 일본어 버전 안내 이미지. 네이버 제공

 
국내 230만 다운로드를 돌파한 네이버의 음성 기록 인공지능(AI) '클로바노트'가 일본에 진출한다.
 
네이버는 클로바노트의 일본어 버전을 출시했다고 24일 밝혔다.
 
기본적인 기능은 한국어 버전과 거의 동일하다. 일본어로 된 음성을 앱에서 직접 녹음하거나 파일을 올리면 텍스트로 변환한다. 북마크·메모·검색 기능 등을 탑재했다.
 
한국어 버전과 마찬가지로 화자 구분도 한다. 공유·화상회의 연동·다국어 동시 인식 등 일부 기능은 추후 업데이트할 예정이다. 한국어 및 영어 인식은 상반기 중 제공한다.
 
네이버는 클로바노트 일본어 버전에도 자체 일본어 음성 인식 엔진에 하이퍼클로바의 기술을 적용해 정확도를 높였다. 다양한 데이터를 학습에 활용하는 자기지도학습 기법으로 성능을 개선했다.
 
클로바노트는 국내에서 최근 누적 다운로드 230만건을 넘어섰다. 학기 초 학생 사용자가 늘면서 지난달 월간 활성 이용자 수(MAU)는 1월 대비 2배 가까운 47만명을 기록했다.
 
네이버는 일본을 시작으로 하반기 중 북미 및 아시아 시장에 클로바노트를 순차적으로 공개한다. 업무 계정 및 그룹 관리 기능과 여러 도구를 연동해 일하는 환경에 특화한 서비스로 키울 예정이다.
 
클로바노트를 이끄는 한익상 네이버 책임리더는 "글로벌 사용자들에게도 AI 음성 기록을 통한 일상의 편리함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길준 기자 jeong.kiljhun@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