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격의 할매' 함소원 "둘째 임신했지만 스트레스로 유산"
일간스포츠

입력 2022.05.25 09:57

황소영 기자
'진격의 할매'

'진격의 할매'

배우 함소원이 조작 논란 후 첫 복귀에 나서 자연 임신으로 둘째를 얻었지만 유산됐다고 고백했다.  

 
지난 24일 방송된 채널S 고민상담 매운맛 토크쇼 '진격의 할매'에는 김영옥, 나문희, 박정수가 안타깝고 눈물 가득한 사연자들과 만나 마음 한켠이 시큰거리는 시간을 가졌다.
 
생활 한복을 예쁘게 차려 입은 한 청년이 등장했다. 그는 "여자 친구가 집에 놀러 왔을 때 전신 탈의를 하지 않으면 힘들다"라고 고민을 전했다. 알고 보니 사연자는 자신의 공간과 자신의 신체에 닿는 물건이 깨끗해야만 한다는 강박에 시달리고 있었다.
 
나문희는 "조선 시대 영조도 결벽증이 심했다. 불길한 이야기를 들으면 양치질과 귀 청소까지 했다고 한다. 결벽증은 어느 시대 누구나 가질 수 있는 성향이다"라고 위로했다. 박정수도 "꼭 고쳐야 한다는 강박보다는 조금씩 천천히 나아지는 것을 목표로 해라"라며 사연자의 앞날을 응원했다.
 
이어 레이싱 모델 및 남성잡지 모델로 활약하며 업계 톱을 찍고 있는 민한나가 찾아와 "치매 증상 때문에 소중한 기억이 자꾸 삭제된다"라는 뜻밖의 고민을 밝혔다. 민한나는 젊은 나이에도 수면제 부작용에 의해 기억을 잃기 시작했고, 항불안제와 안정제까지 함께 먹고 있는 사실을 전했다. 그녀는 반려군 장군이를 떠나보내는 과정에서 트라우마가 생겨 수면제를 먹기 시작했다. 또 강인했던 어머니가 펫로스 증후군으로 무너진 모습에 더 큰 스트레스를 받았다. 국민할매 트리오는 조용히 민한나의 이야기를 들으며 위로했고, 민한나는 "털어놓으니 오히려 후련하다"라며 편한 마음으로 돌아갔다.
 
함소원과 시어머니 마마가 함께 등장해 김영옥, 나문희, 박정수와 반갑게 인사를 나눴다. 함소원은 "아이를 잃고 남편이 임신 이야기도 꺼내지 못하게 한다"라며 안타까운 사연을 전했다. 둘째를 오래 기다렸던 함소원은 자연 임신에 성공했지만, 여러 스트레스를 받는 상황에 결국 유산했다. 할매들 앞으로 소환된 함소원의 남편 진화는 "유산한 후 아내의 몸이 완전히 회복되지 않았다. 아내를 보호해주고 싶다"라며 임신을 반대하는 속마음을 밝혔다.
 
설득해도 아내의 건강을 걱정하며 임신을 반대하던 진화는 "아내가 임신했을 때 예민해진다"라는 뜻밖의 고백을 털어놓았다. 함소원이 진화를 타박하며 부부싸움이 발발했다. 육아 스트레스로 힘들었다는 진화의 이야기에 김영옥은 "연상이라고 너무 이래라저래라 하면 안 된다"라며 충고했다. 좋은 한때라며 두 사람을 흡족하게 바라보던 나문희도 "말을 줄이고 남편이 원하는 대로 해"라며 남편 진화의 편을 들었다.
 
하지만 다시금 김영옥은 "남편이 받는 스트레스는 아내에 비하면 사소한 고통일 뿐이다"라며 감수하라고 덧붙였고, 박정수는 "임신을 하면 아내가 너무 행복해하니, 혹시라도 자연 임신에 성공한다면 많이 도와줘야 한다"라고 조언했다. 할매들의 진심어린 조언에 진화도 함소원의 마음을 더 들여다보게 됐고, 함소원과 진화는 국민할매에게 감사하며 고민을 해결했다.
 
마지막으로 결혼을 약속했던 유명 배우가 알고 보니 '사칭범'이었다는 충격적인 사실을 밝힌 사연자가 등장했다. 유명 배우의 팬이었던 사연자는 3일간 100통이 넘는 메일을 주고받으며 그 배우의 글과 문체, 습관을 그대로 사용하는 사칭범을 배우라고 믿게 됐다. 마음을 주고받던 사연자는 사칭범의 말에 넘어가 4700만 원을 그에게 보냈다. 최악의 상황이었지만, 사연자는 "또 다른 피해자가 생기지 않았으면 좋겠다"라며 용기를 냈다. 김영옥은 "사기꾼이 맘먹고 덤비면 재간이 없다"라며 스스로를 그만 자책하라고 위로했다. 박정수는 "마음고생으로 더 큰 병이 생기지 않은 것만 해도 천만다행"이라며 씩씩하게 고난을 이겨내길 응원했다.
 
MZ세대의 취향저격 매운맛 '할매니얼' 토크를 선보이고 있는 '진격의 할매'는 매주 화요일 오후 8시 채널S에서 방송된다. 채널S는 SKB tv에서는 1번, KT Olleh TV에서는 70번, LG U+TV에서는 62번, 이 밖에 B tv 케이블 0번, LG헬로비전 133번, 딜라이브 74번, 스카이라이프 150번, HCN 210번에서 시청할 수 있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