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때녀', 이강인 누나 이정은 '각성 플레이' 예고
일간스포츠

입력 2022.05.25 10:22

박정선 기자
 
'골때녀'

'골때녀'

 
 
25일 방송되는 SBS ‘골(Goal) 때리는 그녀들’에서 FC국대패밀리와 FC월드클라쓰의 치열한 한판 승부가 펼쳐진다.
 
국대패밀리는 현재 B조 3위로 예선 탈락 위기에 놓여있다. 지난 FC개벤져스와 슈퍼리그 첫 경기에서 막판 동점골을 허용하면서 승부차기 끝에 패했기 때문. 이에 국대패밀리는 이강인 누나로 기대를 모은 신예 이정은의 활약에도 불구하고 패배의 쓴맛을 봐 안타까움을 안겼다. 하지만, 첫 경기에서 화려한 스킬을 보여준 이정은이 이번에는 승리를 향한 각성 플레이를 보여줄 것으로 예상돼 기대를 모은다.
 
또한 패배 이후 잠을 못 잤다는 주장 전미라는 더 이상 물러날 곳이 없다는 각오로 이번 경기를 준비했다. 뿐만 아니라 지난 경기 이후 훈련에만 매진했다는 국대패밀리의 수문장 양은지도 필사의 만회전을 준비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처럼 국대패밀리는 혹독한 훈련을 통해 다시 한번 강팀으로서 면모를 증명해 내기 위해 실력은 물론 멘탈까지 중무장했다는 후문이다. 과연, 국대패밀리가 위기를 기회로 만들며 간절한 1승을 획득, 토너먼트행 티켓까지 거머쥘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된다.
 
박정선 기자 park.jungsun@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