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 아유미 “4차원 캐릭터, 내가 직접 만들었다” 충격 고백
일간스포츠

입력 2022.05.25 14:48

이세빈 기자
사진=MBC '라디오스타' 제공

사진=MBC '라디오스타' 제공

그룹 슈가 출신 아유미가 그 시절 옛날 예능 비하인드를 털어놓는다.
 
25일 방송되는 MBC ‘라디오스타’는 강수정, 현영, 최여진, 아유미와 함께 2000년대 예능사를 돌아보는 ‘예능 퀸덤’ 특집으로 꾸며진다.
 
아유미는 귀여운 외모와 솔직한 입담으로 많은 사랑을 받았다. 특히 2000년대 대표 예능 프로그램에서 4차원 엉뚱 소녀 캐릭터로 맹활약했다.
 
2년 만에 ‘라디오스타’를 찾은 아유미는 예능 활동을 하면서 얻은 4차원 엉뚱 소녀 캐릭터를 자신이 직접 만든 것이라고 밝힌다. 이와 함께 아유미는 2000년대 예능프로그램 ‘리얼로망스 연애편지’와 ‘일요일이 좋다-X맨’ 촬영 당시 다양한 비하인드도 이야기하며 눈길을 끈다.
 
이어 아유미는 예능 꿈나무 시절을 회상한다. 그는 예능 촬영 도중 자신을 심쿵하게 한 오빠가 있었다고 고백한다고. 과연 아유미를 설레게 한 인물의 정체가 누구일지 본방송을 향한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그런가 하면 이날 ‘라디오스타’에서는 아유미와 현영의 스페셜 듀엣 무대가 펼쳐진다. 두 사람은 스페셜 무대를 통해 매력과 예능감을 뽐낼 예정이라고 해 기대감을 한껏 끌어올린다.
 
‘라디오스타’는 이날 오후 10시 20분에 방송된다.
 
이세빈 인턴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