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어갓' 이특-신동, 감탄사 내뱉기 바쁜 짜릿한 질주 본능
일간스포츠

입력 2022.05.25 20:36

황소영 기자
'기어갓'

'기어갓'

신규 예능 '저 세상 중고차-기어갓(GEAR GODS)'의 질주 본능을 일으키는 짜릿한 예고가 공개됐다.  

 
디스커버리 채널 코리아는 25일 '저 세상 중고차-기어갓(GEAR GODS)'(이하 '기어갓')의 종합 예고를 공개했다. 영상 속에서 펼쳐진 박준형, 노홍철 두 팀의 숨 막히는 차량 레이스는 시청자들의 심장을 쫄깃하게 했다.
 
박준형과 이특, 노홍철과 신동이 각각 팀을 이뤘다. 중고차 복원 경쟁을 펼칠 이들은 중고차 경매 방식을 통해 저렴하게 구입해 복원에 나선다. 박준형과 이특은 오리지널에 가깝게, 노홍철과 신동은 유니크하게 복원해 어느 팀의 차량을 비싼 값에 판매할 수 있을 것인지 경쟁을 펼친다. 현장 진행은 방송인 오정연이 맡았다.
 
예고에서 박준형과 노홍철은 실제 본인들이 개조한 올드카와 함께 등장했다. 박준형의 준카는 빈티지한 매력이 돋보이는 녹색 프라이드로 90년대 모델이다. 노홍철 역시 강렬한 레드와 화이트로 랩핑한 홍카를 선보였다. 이 둘의 차량에 탑승한 이특과 신동은 빠른 속도로 질주하는 차량의 속도감에 연신 감탄사를 내뱉었다.
 
레이스 도중 깔끔한 코너링 실력을 선보이는 박준형에 신동은 "기죽을 게 아니다"라며 경쟁 의지를 불태웠다. 노홍철 역시 "저 차 잘 나간다"라고 칭찬을 아끼지 않으면서도 준카에 대한 견제를 멈추지 않았다.
 
평소 차에 관심이 많다는 이특은 두 팀의 레이스 대결에 "재밌다"라며 웃음을 감추지 못하지만, 홍카에 탑승한 신동은 안전띠를 부여잡은 모습에 시청자들은 웃음을 자아냈다. 실제로 영상 속 차량 안에 탑재된 카메라가 속도에 못 이겨 뒤집어졌다. 노홍철은 "이거 도대체 무슨 프로야?"라며 당황스러운 모습을 보였다.
 
종합 예고와 함께 공개된 '기어갓'의 메인 포스터에는 수트를 깔끔하게 차려 입은 MC들이 저마다 개성 있는 포즈를 취하고 있다. 흡사 자동차 딜러를 연상케 하는 이들은 중고차 구매 및 수리 정보부터 클래식하고 유니크한 복원 스타일까지 다양한 볼거리를 선사할 계획이다.
 
'기어갓'은 31일 오후 8시 첫 방송을 앞두고 있다.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seezn(시즌)에 동시 공개된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