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현·문정희·진서연 '리미트', 론칭 예고편 공개…강렬 시너지
일간스포츠

입력 2022.05.25 16:48

김선우 기자
 
강렬한 시너지다.
 
배우 이정현, 문정희, 진서연의 만남 만으로 강렬한 시너지를 예고하는 '리미트(이승준 감독)'가 올여름 개봉을 앞두고 론칭 예고편을 최초 공개했다.
 
'리미트'는 아동 연쇄 유괴사건 피해자 엄마의 대역을 맡은 생활안전과 소속 경찰 ‘소은’(이정현)이 사건을 해결하던 도중 의문의 전화를 받으면서 최악의 위기에 빠지게 되는 범죄 스릴러다. 이번에 공개된 런칭 예고편은 “내일까지 오만원권 지폐로 현금 3억 준비하세요”라는 의문의 목소리로 시작, 사상 최악의 사건 발생과 제한된 시간을 암시하며 극의 긴장감을 끌어올린다.
 
이어서 아이 엄마 대역으로 작전에 투입된 생활안전과 소속 경찰 ‘소은’(이정현)에게 걸려온 또 다른 의문의 전화는 앞으로 일어날 사건들에 대한 궁금증을 더하며 극한의 서스펜스를 예고한다. 특히 “놈들이 그녀를 선택했다”라는 카피는 ‘소은’이 새로운 사건의 키를 쥔 핵심 인물이자, 전대미문의 아동 연쇄 유괴 사건에 휘말리게 됨을 암시하며 예측불가한 전개에 호기심을 증폭시킨다.
 
어두운 밀실에 모여있는 문정희, 박명훈, 박경혜가 마치 비밀스럽게 범죄를 계획하는 듯한 모습으로 긴장감을 더하는 가운데, “내 아들 어딨어!”라고 소리치며 무섭게 달리는 이정현의 모습과 “끝까지 추격해 반드시 죽인다”라는 카피는 올여름 극장가를 강타할 가장 강렬한 추격의 시작을 알리며 손에 땀을 쥐게 하는 긴장감을 자아낸다.
 
'리미트'는 2022년 첫 스크린 복귀작을 알린 배우 이정현부터, 문정희, 진서연까지 충무로를 책임지는 액션 여전사들의 만남으로 캐스팅 단계부터 대중들의 뜨거운 기대를 모았다. 그뿐만 아니라, 지금도 어딘가에서 계속되고 있을 아동 대상 범죄들의 추악한 이면을 그리며 묵직한 사회적 메시지까지 담아내 필람 욕구를 높인다. 영화는 하반기 개봉할 예정이다.
 
김선우 기자 kim.sunwoo1@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