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5회 칸] "남의 영화 응원 처음" 박찬욱 감독도 기도하는 '범죄도시2' 흥행
일간스포츠

입력 2022.05.25 20:19

조연경 기자
박찬욱 감독이 엔데믹 시대 한국 영화 시장에 대한 기대감과 함께 '범죄도시2'의 흥행을 응원했다. 
 
제75회 칸국제영화제(Cannes Film Festival·이하 칸영화제) 경쟁부문 '헤어질 결심'의 박찬욱 감독은 월드 프리미어 첫 상영 후 24일 오후(현지시간) 진행된 국내 취재진과 인터뷰에서 "글로벌 무대에서 선전하는 한국 영화와 함께 K콘텐트 전반이 칸영화제에서도 화두다. 팬데믹과 함께 영화 시장이 많이 변했는데, 엔데믹 시대는 어떻게 보고 있냐"는 질문에 "몰라요. 내가 어떻게 알겠어요"라며 어려운 지점이라는 듯 미소 지어 웃음을 자아냈다. 
 
박찬욱 감독은 "극장에 관객이 얼마나 돌아오고 있는지는 나라마다 다르다고 하더라. '이참에 극장 정비를 하겠다'는 곳도 많다. 물론 한국은 예외다. 한국은 이미 극장 환경은 좋다. 미국 같은 곳은 정비가 많이 필요하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가고 싶은 곳으로 만들어야 한다'는 논의를 하고 있다고들 한다"고 말했다.
 
이어 "스트리머들이 많이 진출하지 않은 나라는 이미 극장으로 폭발적인 인구가 많이 돌아왔다고 한다"며 "우리는 OTT 등 많은 변화가 있지 않았나. 솔직히 어떨지 모르겠다. 근데 지금 한국에서 '범죄도시' 2편이 선전하고 있으니까. 더 응원하게 된다. 본래도 마동석 영화를 좋아하는데, 이번처럼 남의 영화가 잘 되기를 기도해 본 적은 처음이다"고 강조해 내 작품을 넘어 한국 영화 산업 전반의 정상화를 희망하는 진심 어린 마음을 내비쳤다.   
 
지난 18일 개봉한 '범죄도시2'는 괴물형사와 금천서 강력반의 더욱 짜릿해진 범죄소탕 작전을 담은 작품. 2017년 개봉한 '범죄도시'의 속편으로 개봉 7일 만에 누적관객수 400만 명을 돌파하며 국내에서 희귀했던 액션 시리즈의 성공적 행보와 함께 새로운 흥행 프랜차이즈로 완벽하게 자리매김했다. 전편에 이어 속편도 메가 히트 흥행을 이어가면서 한국 영화계의 복덩이로 활약 중이다. 
 
국내를 '범죄도시2'가 잡았다면, 칸은 '헤어질 결심' 천하다. 23일 오후 6시(현지시간) 월드 프리미어로 첫 상영 후 외신과 해외 배급사 등 관계자들의 호평을 한 몸에 받고 있다. 스크린데일리(ScreenDaily)가 공개한 기자들과 평론가 심사 평점도 3.2점으로 현재까지 공개된 경쟁작 중 가장 높다. 
 
'헤어질 결심'은 산에서 벌어진 변사 사건을 수사하게 된 형사 해준(박해일)이 사망자의 아내 서래(탕웨이)를 만나고 의심과 관심을 동시에 느끼며 시작되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 국내에서는 내달 29일 개봉한다.    
 
칸(프랑스)=조연경 기자 cho.yeongye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