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 창원] 허리 아픈 NC 파슨스, 복귀 시점 알 수 없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2.05.25 18:20

배중현 기자
 
외국인 투수 웨스 파슨스(30·NC 다이노스)의 1군 복귀 시점에 물음표가 찍혔다.
 
강인권 NC 감독대행은 25일 창원 NC파크에서 열린 KT 위즈전에 앞서 파슨스에 대해 "아직 조금 불편함이 남아 있다. 등판 일정을 잡는 건 어려울 거 같다. 향후 훈련 상태를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파슨스는 지난 14일 SSG 랜더스전에 선발 등판해 4회 교체됐다. 허리 쪽에 통증을 느껴 트레이너를 호출했고 몸 상태 체크 후 마운드를 내려갔다. 2군 등판을 전혀 하지 않으면서 몸 상태를 체크 중이다.
 
대략적인 복귀 시점도 잡히지 않는다. 강인권 대행은 "향후 (재활 치료 경과를) 지켜봐야 할 거 같다. 현 상태에서는 치료에 집중하고 있다. 이번 주말 정도에 그라운드 캐치볼을 시작할 거 같다"고 전했다.
 
한편 파슨스는 부상 전까지 8경기에 등판해 1승 2패 평균자책점 3.56을 기록했다. 이닝당 출루허용(WHIP)이 1.28, 피안타율도 0.214로 수준급이었다. 하지만 부상 공백이 길어지면서 팀의 고민도 커졌다.
 
창원=배중현 기자 bae.junghyune@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