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이타적인 월드클래스”
일간스포츠

입력 2022.05.25 08:10

EPL 득점왕 트로피인 골든부트를 들고 24일 귀국한 손흥민. 올 시즌 23골을 페널티킥 골 없이 모두 필드골로 채운 배경엔 팀을 앞세우는 그의 캐릭터가 녹아있다는 평가다. [연합뉴스]

EPL 득점왕 트로피인 골든부트를 들고 24일 귀국한 손흥민. 올 시즌 23골을 페널티킥 골 없이 모두 필드골로 채운 배경엔 팀을 앞세우는 그의 캐릭터가 녹아있다는 평가다. [연합뉴스]

 “손흥민은 자기중심적이지 않으면서도 월드클래스의 반열에 오른, 매우 드문 부류의 공격수다. 그가 빅 클럽으로 가는 대신 토트넘 유니폼을 입고 뛰는 것도 특유의 겸손한 성격 덕분이다. 구단이 이런 상황을 당연하게 여기지 않길 바란다.”
 
올 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득점왕에 오른 손흥민(30·토트넘)에 대해 영국 현지 언론의 관심도 뜨겁다. 일간지 데일리 메일은 24일 장문의 기사를 통해 손흥민을 ‘이타적인 월드클래스’ 선수라고 소개했다. 데일리 메일은 “단 하나의 페널티킥도 없이 올 시즌 터뜨린 23골을 100% 필드골로 채운 배경에는 항상 팀을 앞세우는 손흥민의 캐릭터가 녹아 있다”면서 “토트넘 선수단 내부에서 손흥민을 비난하는 선수는 찾아볼 수 없다. 사실 손흥민이 조금만 더 자기중심적인 성격이었다면 토트넘에 남아 있지도 않았을 것”이라는 설명을 곁들였다.
 
올 시즌 손흥민은 86회의 슈팅을 시도해 23골을 넣었다. 막판까지 득점왕 타이틀을 놓고 경쟁한 모하메드 살라(리버풀)가 139차례 슈팅을 한 것과 비교하면 살라의 3분의 2 수준이다. 득점왕에 오르기 위해 슈팅을 난사하는 대신 팀플레이에 주력했다는 방증이다.
 
지난 23일 노리치시티와의 최종전에서 팀 동료들이 경기 도중 손흥민에게 득점 찬스를 만들어주기 위해 패스를 몰아준 장면도 늘 팀을 앞세우는 손흥민에 대한 친밀함과 감사의 마음을 표현한 것으로 볼 수 있다.
 
영국의 대중지 선도 손흥민에 대해 “톱 클래스 실력을 갖추고도 너무 겸손해 손해를 보는 타입”이라고 소개했다. 선은 또 손흥민의 주급을 예로 들면서 헌신적인 자세를 칭찬했다. 이 신문은 “매주 20만 파운드(3억2000만원)라는 액수에 대해 토트넘 구단 입장에선 충분하다고 느낄지 모른다”면서 “하지만 객관적인 관점에서 경기력에 비해 (주급이) 부족하다는 건 의심의 여지가 없다”고 짚었다. 손흥민이 다른 선수들처럼 “연봉을 올려주지 않으면 떠나겠다”는 등 잡음을 일으키지 않는 이유에 대해서는 “그의 시선이 오직 팀과 승리에 모아져 있기 때문”이라 진단했다.
 
현지 언론의 집중 조명을 받고 있는 손흥민은 올 시즌 프리미어리그 파워 랭킹을 압도적 1위로 마감하며 ‘손흥민 시대’의 개막을 알렸다. 총점 8만1031점으로 2위 살라(7만4336점)와 3위 케빈 더 브라위너(맨체스터 시티·7만1973점)를 여유 있게 따돌렸다. BBC와 스카이스포츠가 선정한 ‘프리미어리그 시즌 베스트11’에도 손흥민은 모두 베스트 공격수로 이름을 올렸다.
 
BBC 해설위원 가스 크룩은 “지난해 여름 맨체스터 시티 이적이 무산돼 해리 케인이 토라져 있을 때 팀을 지탱한 인물은 손흥민이었다”면서 “그는 시즌 내내 기복 없이 뛰어났다. 그가 골든 부트(프리미어리그 득점왕)를 품에 안은 건 지극히 적절하고 자연스러운 결과”라고 칭찬했다.
 
손흥민의 활약 덕분에 시즌을 4위로 마친 토트넘은 경제적 측면에서도 큰 이득을 보게 됐다. 선은 “올 시즌 프리미어리그 4위에 오르면서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출전권을 손에 넣은 토트넘이 다음 시즌 최대 1억1000만 파운드(약 1750억원)의 수입을 기대할 수 있게 됐다”면서 “5위로 유로파리그에 나설 아스널은 최대 수입이 3500만 파운드(560억원) 수준”이라고 보도했다.
 
송지훈 기자 song.jihoon@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