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명가수전' 임창정 vs KCM, 역대급 신경전 예고
일간스포츠

입력 2022.05.26 22:20

김선우 기자
임창정과 KCM이 역대급 신경전을 예고했다.
 
27일 오후 9시에 방송되는 JTBC ‘유명가수전-배틀어게인’ 6회에서는 시니어팀과 주니어팀의 유명 가수로 임창정과 KCM이 등장해 모두를 열광케 한다.  
 
먼저 이날 시니어팀의 유명가수로 임창정의 이름이 호명된 직후 심사위원단이 자동 기립할 정도로 격렬한 반응을 보였다고 해 이목이 집중된다. 이어 임창정이 ‘소주 한 잔’ 무대를 시작하자 현장에 있던 모두가 노래를 따라 불러 임창정의 식지 않은 인기를 다시 한번 입증시켰다고.  
 
임창정이 선사한 감동이 채 가시기 전 주니어 팀 유명가수 KCM이 그의 마스코트 하모니카를 불며 나타나 특유의 밝은 텐션으로 분위기를 180도 바꾸어놓는다. 남다른 예능감을 뽐내던 KCM은 무대에 서는 순간 눈빛이 돌변, 감성 어린 발라더의 모습으로 완벽 변신하며 보는 이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무엇보다 이름만 들어도 자동 기립을 자아내는 레전드 가수 임창정과 유쾌함과 진한 감성을 오고 가는 반전 매력의 소유자 KCM의 신경전도 빼놓을 수 없는 포인트. 두 사람은 방송 내내 서로를 견제하는 멘트를 날리며 팽팽한 기싸움을 이어가 흥미를 돋운다. 이에 MC 유희열마저 “역대 가장 큰 유명 가수의 신경전이 펼쳐졌다”라며 혀를 내둘렀다는 후문이다.  
 
뿐만 아니라 임창정과 KCM은 ‘유명가수전’ 최초(?)로 ‘메들리 배틀’을 직접 준비해와 배틀 현장을 후끈 달아오르게 한다. 향수를 자극하는 KCM의 히트곡 릴레이, 발라드와 댄스를 적절히 섞은 임창정의 메들리는 모두의 엉덩이를 들썩이게 만들었다고 해 이들의 대결이 더욱 기다려진다.  
‘유명가수전’ 6회에서는 한층 더 치열해진 배틀 형식이 공개된다. 기존에는 시니어팀과 주니어팀이 각각 한 번의 1:1 대결과 컬래버 무대로 승패를 갈랐던 바. 6회부터는 1:1 배틀을 한 번 더 진행, 총 세 번의 배틀로 승부를 가린다고 해 기대를 고조시키고 있다. 특히 TOP 6 전원이 출격한 만큼 더욱 불꽃튀는 노래 전쟁이 벌어질 것을 예고했다. 27일 오후 9시 방송.
 
김선우 기자 kim.sunwoo1@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