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효과'에 네이버도 웃었다…멤버십 가입자 5배↑
일간스포츠

입력 2022.05.26 07:00 수정 2022.05.25 17:17

정길준 기자

월 4900원에 티빙 or 스포티비 나우
손흥민 득점왕 가능성에 축구팬 몰려
시즌 마지막 경기 신규 유입 5배 증가
출시 2년 만에 가입자 700만 돌파

네이버플러스 멤버십 소개 이미지. 네이버 제공

네이버플러스 멤버십 소개 이미지. 네이버 제공

 
아시아 선수 최초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득점왕에 오른 손흥민(30·토트넘) 덕분에 국내 최대 포털 네이버가 활짝 웃었다. PC·모바일 중계권을 쥔 스포츠 생중계 OTT(온라인 동영상 서비스) '스포티비 나우' 혜택 효과로 멤버십 신규 고객이 대거 유입된 것이다.
 
25일 네이버 관계자는 본지에 "5월 22일 '네이버플러스 멤버십'에 가입해 스포티비 나우를 콘텐트 혜택으로 선택한 이용자가 전월 같은 요일 대비 5배 증가했다"고 말했다. 다른 혜택을 고른 사례까지 합하면 신규 가입자 규모는 더 클 것으로 추측된다.
 
지난 23일 영국 노리치 캐로 로드에서 열린 2021~22시즌 EPL 38라운드 토트넘 홋스퍼와 노리치 시티의 경기를 보기 위해 축구 팬들이 네이버 멤버십을 찾은 것이다.
 
IPTV에서 무료로 시청할 수 있었지만 한국 기준 자정에 열린 경기라 모바일 채널 수요가 높았던 것으로 보인다.
 
이날 경기에서 손흥민은 후반에만 2골을 몰아치며 모하메드 살라(30·리버풀)와 공동 득점왕을 차지했다. 팀이 '별들의 무대'로 불리는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출전권을 획득하는 데에도 크게 기여했다.
 
축구 팬들의 열기는 고스란히 시청률에 반영됐다. 조사기관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토트넘과 노리치 경기의 시청률은 5.4%로, 스포티비 단일 채널 역대 최고 기록을 썼다. 전반전이 끝날 즈음에는 6.8%까지 치솟기도 했다.
 
지난 23일 올 시즌 23번째 골을 넣은 뒤 동료들의 축하를 받고 있는 손흥민. 로이터=연합뉴스

지난 23일 올 시즌 23번째 골을 넣은 뒤 동료들의 축하를 받고 있는 손흥민. 로이터=연합뉴스

 
이번이 끝이 아니다. 챔피언스리그에 출전하게 된 손흥민을 비롯해 미국 메이저리그(MLB)에서 맹활약 중인 김하성(27·샌디에이고 파드리스) 등 멤버십 가입을 부추기는 스포츠 이슈가 가득하다. 네이버가 스포티비를 절대 놓쳐서는 안 되는 이유다.
 
이처럼 네이버의 파트너십 기반 구독 모델이 점차 빛을 보고 있다.
 
지난해 지분 맞교환으로 혈맹을 맺은 CJ ENM의 OTT '티빙'에 이어 제휴를 바탕으로 스포티비 나우까지 혜택에 추가했다. 자사 서비스인 '시리즈온'(영화·방송)과 '네이버웹툰'도 뒷받침한다.
 
쿠팡과 SSG닷컴-지마켓글로벌(구 이베이코리아)이 자사와 계열사 중심으로 상품을 구성한 것과 차별화했다.
 
이에 네이버플러스 멤버십 가입자는 2020년 6월 출시 후 2년이 되지 않았는데 700만명을 돌파했다. 첫 달 무료 정책에 월 4900원(연 4만6800원)의 합리적인 가격도 한몫했다.
 
기본 혜택은 네이버 쇼핑 적립 최대 5%다. 여기에 콘텐트 혜택 하나를 담을 수 있는데, 매달 변경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멤버십 초대 가족 중 1명이 콘텐트 혜택을 대신 이용할 수도 있다.
 
네이버 관계자는 "예능이나 드라마를 보고 싶을 때는 티빙을, 중요한 스포츠 경기가 있는 달에는 스포티비 나우를 골라 시청할 수 있도록 유연하게 상품을 기획했다"고 말했다.
 
정길준 기자 jeong.kiljhun@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