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반도체·배터리·바이오에 247조 투자…5만명 국내 채용
일간스포츠

입력 2022.05.26 09:43

정길준 기자
서울 종로구 SK 본사 주변 모습. 연합뉴스

서울 종로구 SK 본사 주변 모습. 연합뉴스

 
SK그룹이 미래 성장 동력인 반도체·배터리·바이오에 250조원가량을 투자한다. 
 
SK는 이들 3가지 분야의 영어 앞글자를 따 'BBC'로 약칭하고, 2026년까지 247조원을 투자한다고 26일 밝혔다. 5만명의 전문 인력도 국내에서 채용할 계획이다.
 
국내 투자액은 179조원이다. SK 측은 "이번 투자가 국가 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전망"이라고 말했다.
 
분야별로 반도체 및 반도체 소재 투자액이 전체의 절반 이상인 142조원으로 비중이 가장 크다.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 조성과 반도체 팹(생산공장) 증설, 특수 가스와 웨이퍼 등 소재·부품·장비 설비 추가 등이 반도체 분야 투자 대상이다.
 
전기차 배터리 및 배터리 소재·수소·풍력·신재생에너지 등 친환경 미래 산업에 67조원을 투입한다. 전기차 배터리와 분리막 생산 설비 증설, 수소를 비롯한 신재생에너지 생산 설비, 글로벌 기업 투자 등의 재원으로 활용될 예정이다.
 
바이오 분야에는 약 13조원을 투자한다. 뇌전증 신약과 코로나19 후속 연구·개발비, 의약품 위탁생산시설(CMO) 증설 등이 투자 분야다.
 
유무선 통신망과 정보통신 콘텐트 개발 등 디지털 부문에는 25조원가량을 투입한다.
 
정길준 기자 jeong.kiljhun@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