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창업 '뚝'…과포화에 매매도 급감
일간스포츠

입력 2022.05.26 11:13

서지영 기자
서울 시내 부동산 모습. 연합뉴스

서울 시내 부동산 모습. 연합뉴스

 
 
올해 1분기 창업이 1년 전보다 소폭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부동산의 경우 전년 동기 대비 15.6%나 줄었다. 이미 부동산 업계가 포화상태에 이른데다가 부동산 규제로 인한 매매가 줄어들면서 창업도 적었던 것으로 풀이된다.  
 
26일 중소벤처기업부가 발표한 ‘2022년 1∼3월 창업기업 동향’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창업기업은 34만 8732개로 지난해 같은기간(36만 846개)보다 3.4% 감소했다. 
 
업종별로 온라인·비대면 확대로 정보통신업(9.6%), 교육서비스업(8.5%) 등에서 창업이 증가하면서 ‘기술기반업종 창업’(기술창업)이 누적 기준 6만 2000개이 달했다. 다만 기술창업 중에서도 사업지원서비스업과 제조업은 지난해보다 8.7%, 7.4% 각각 감소했다.
 
특히 부동산업은 1년 전보다 각각 15.6% 감소해 눈길을 끈다. 
 
업계는 세제 개편 및 부동산 중개 시장의 과포화를 이유로 꼽는다. 부동산 중개 시장은 최근 몇 년간 집값 급등세로 중개 수수료에 대한 기대수익이 높아지면서 창업에 뛰어든 이들도 늘었다. 실제로 한국공인중개사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9월 기준공인중개사 자격증 소지자는 46만6000명, 개업한 중개사는 11만5000명에 달했다. 그러나 부동산 중개수수료가 개편되고 매매도 줄어들면서 창업자도 감소세다. 
 
업계 관계자는 "기존 오프라인 중개 시장이 워낙 과포화 상태이다 보니 시장 자체가 정체기"라면서 "부동산 규제로 거래량이 급감했다. 개업은 부진하고, 영업 부진으로 폐업 시기마저 놓친 중개사도 수두룩하다"고 말했다. 
 
서지영 기자 seo.jiye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