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 승장] 이강철 감독 "소형준이 계속 대단한 피칭"
일간스포츠

입력 2022.05.26 22:30

배중현 기자
 
KT 위즈가 연승을 달렸다.
 
KT는 26일 창원 NC 파크에서 열린 NC 다이노스 원정 경기를 2-1로 승리했다. 전날 3-2에 이어 이틀 연속 1점 차 승리로 시즌 21승(25패) 고지를 밟았다. 반면 NC는 홈에서 루징 시리즈(1승 2패)를 기록, 15승 32패로 리그 최하위를 유지했다.
 
KT는 선발 투수 소형준이 7이닝 3피안타 1실점 쾌투로 시즌 6승(2패)째를 따냈다. 8회부터 가동된 불펜은 심재민(3분의 1이닝 무실점)과 김민수(1과 3분의 2이닝 무실점)가 제 몫을 다했다. 타선에선 1번 조용호(2타수 2안타 1타점)와 8번 홍현빈(4타수 2안타 1득점) 9번 심우준(4타수 2안타 1득점)이 멀티히트로 공격을 이끌었다. 
 
이강철 KT 감독은 경기 뒤 "소형준이 계속 대단한 피칭을 해주고 있다. 상·하위 타선이 출루와 작전 수행을 잘해줬다"며 "불펜과 수비도 결승점을 잘 지켜줬다. (김)민수도 어려운 상황 등판해 잘 던져줘서 고맙다. 3연전 고생한 선수단에 고맙고 찾아와서 응원해주신 팬들께도 감사하다"고 말했다.
 
창원=배중현 기자 bae.junghyune@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