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vs살라흐 상암서 만난다…벤투호, 이집트와 평가전 확정
일간스포츠

입력 2022.05.26 09:20

Soccer Football - Premier League - Norwich City v Tottenham Hotspur - Carrow Road, Norwich, Britain - May 22, 2022 Tottenham Hotspur's Son Heung-min celebrates after the match REUTERS/Chris Radburn EDITORIAL USE ONLY. No use with unauthorized audio, video, data, fixture lists, club/league logos or 'live' services. Online in-match use limited to 75 images, no video emulation. No use in betting, games or single club /league/player publications. Please contact your account representative for further details.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Soccer Football - Premier League - Norwich City v Tottenham Hotspur - Carrow Road, Norwich, Britain - May 22, 2022 Tottenham Hotspur's Son Heung-min celebrates after the match REUTERS/Chris Radburn EDITORIAL USE ONLY. No use with unauthorized audio, video, data, fixture lists, club/league logos or 'live' services. Online in-match use limited to 75 images, no video emulation. No use in betting, games or single club /league/player publications. Please contact your account representative for further details.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득점 공동 1위' 손흥민(토트넘)과 무함마드 살라흐(리버풀)가 한국에서 단판으로 '리턴 매치'를 펼친다.
 
벤투호의 6월 평가전 4연전의 마지막 상대가 결국 이집트로 정해졌다.
 
26일 축구계에 따르면 대한축구협회는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이 내달 14일 평가전에서 상대할 팀을 이집트로 확정횄다.
 
축구계 관계자는 "양국 축구협회가 합의했으며 조만간 공식 발표가 있을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로써 내달 2일 열리는 브라질전 못잖은 빅매치가 '뜨거운 6월'의 마지막을 장식하게 됐다.
이집트 대표팀의 최고 스타는 수년간 EPL 최고의 골잡이로 군림해 온 '파라오' 살라흐다.
 
특히 올시즌에는 손흥민과 이번 시즌 EPL 무대에서 치열한 득점왕 경쟁을 벌인 끝에 시즌 23골로 공동 득점왕 타이틀을 나눠가졌다.
이집트는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에서 한국(29위)보다 3계단 낮은 32위에 올라있다.
 
이집트를 마지막으로 벤투호의 6월 평가전 4연전 일정과 상대가 모두 정해졌다.
epa09966857 Mohamed Salah collects a Playmaker Winner Award for having most assists and a Golden Boot, which he shares with Son Heung-min of Tottenham, at the end of the English Premier League soccer match between Liverpool FC and Wolverhampton Wanderers in Liverpool, Britain, 22 May 2022. EPA/PETER POWELL EDITORIAL USE ONLY. No use with unauthorized audio, video, data, fixture lists, club/league logos or 'live' services. Online in-match use limited to 120 images, no video emulation. No use in betting, games or single club/league/player publications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epa09966857 Mohamed Salah collects a Playmaker Winner Award for having most assists and a Golden Boot, which he shares with Son Heung-min of Tottenham, at the end of the English Premier League soccer match between Liverpool FC and Wolverhampton Wanderers in Liverpool, Britain, 22 May 2022. EPA/PETER POWELL EDITORIAL USE ONLY. No use with unauthorized audio, video, data, fixture lists, club/league logos or 'live' services. Online in-match use limited to 120 images, no video emulation. No use in betting, games or single club/league/player publications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벤투호는 6월 2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브라질, 6일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칠레, 10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파라과이를 상대한다.
 
이어 14일 이집트와 마지막 경기를 치른다. 이집트전 장소는 서울월드컵경기장이 유력하다.
 
축구협회는 당초 14일 경기를 아르헨티나와 치를 계획이었으나 아르헨티나 측 사정으로 무산됐다.
 
이후 새 상대를 찾기 위해 분주하게 움직이더니, 결국 팬들의 관심을 크게 끌어모을 법한 매치업을 만들어내는 데 성공했다.
다만, 2022 카타르 월드컵에 대비한 '모의고사'라는 이번 평가전 4연전의 성격을 놓고 보면 '최선의 선택'이라고 평가하기는 무리가 있다.
 
축구협회는 아르헨티나전이 무산된 뒤 처음에는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가나전에 대비해 상대를 물색했다.
 
피지컬과 탄력을 앞세우는 가나와 축구 스타일이 비슷하면서 월드컵 본선 진출에 성공한 나라들로 범위를 좁혀나갔다.
 
본선에 올랐으며, 가나와 비슷한 서아프리카 축구를 구사하는데다 6월 14일 일정이 빈 카메룬과 세네갈은 축구협회가 염두에 둔 조건에 딱 들어맞는 팀이었다.
 
축구협회가 의지만 보인다면 이중 한 팀과 평가전이 성사될 수 있는 상황이었다.
 
하지만 축구협회는 결국 월드컵 본선에 오르지 못했으며, 가나와 축구 스타일도 크게 다른 이집트로 방향을 틀었다.
손흥민과 살라흐의 득점왕 경쟁이 대중적으로 크게 관심을 끌자 '모의고사의 질'을 높이기보다는 '흥행'에 초점을 맞추기로 결정한 것으로 보인다.
 
축구협회는 지난 2년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관중 입장 제한 탓에 입장권 판매 수익에 큰 타격을 입었다.
 
서울월드컵경기장을 가득 메울 수 있는 흥행 카드를 선택한 것은 얼핏 타당해 보인다.
 
하지만, 월드컵을 불과 5개월 남기고 치르는 이번 평가전은 대표팀 전력 향상의 소중한 기회이기도 하다.
 
축구협회가 마지막 평가전 상대를 결정하는 과정에서, 카타르 월드컵을 앞두고 엄혹한 승부를 준비해야 하는 벤투 감독과 제대로 교감을 나눴는지 아쉬움이 남는 대목이다.
 
연합뉴스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