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법 ‘스포츠토토’도 불법도박으로 둔갑, 용어 실수 말아야
일간스포츠

입력 2022.05.26 15:03

차승윤 기자
잘못된 용어 사용은 이용자 혼선과 함께 국가 사업 이미지도 실추시켜
체육진흥투표권 ‘스포츠토토’와 ‘베트맨’만이 유일한 합법
 
국민체육진흥공단이 발행하는 체육진흥투표권 스포츠토토의 수탁사업자 스포츠토토코리아가 사행심을 조장하는 ‘불법스포츠도박’과 합법 체육진흥투표권 ‘스포츠토토’의 명확한 구분이 반드시 필요하다는 점을 다시 한 번 강조했다.  
 
‘스포츠토토’는 합법적으로 운영되고 있는 국가 사업이다. 또한, ‘스포츠토토’는 체육진흥투표권 고유의 상호이며, ‘토토’와 ‘프로토’ 등도 마찬가지다.  
 
따라서 현행 국민체육진흥법에서는 체육진흥투표권 ‘스포츠토토’와 합법 인터넷 발매사이트 베트맨을 제외한 모든 유사 행위는 불법으로 간주하고 있지만, 이와 반대로 ‘스포츠토토’를 불법으로 오해하고 있는 경우를 종종 마주할 수 있다.  
 
이 모든 오해는 용어를 정확히 구분 짓지 않기 때문에 발생하는 문제다. 이를 개선하기 위해서 이를 사칭하거나 유사하게 운영하는 행위는 ‘불법스포츠도박’이라는 명확한 용어로 구분하고 사용되어야 하지만, 실상은 그렇지 못하다.  
 
일부 언론에서 다뤄지는 기사 혹은 기관의 보도자료 등에서 아직까지도 ‘불법스포츠도박’과 ‘스포츠토토’가 무분별하게 혼재되어 사용되고 있기 때문이다. 이는 건전하게 ‘스포츠토토’를 이용하는 고객들에게 큰 혼선을 야기하는 한편, 적법하게 운영되고 있는 국가 사업의 이미지에도 큰 타격을 주고 있다.  
 
실제로 이번 달 불법도박과 관련한 경찰 조사 과정에서 관련자들을 지칭하는 용어가 불법스포츠도박이 아닌 스포츠토토 운영자 및 이용자로 오표기된 사례가 있었다.  
 
오해에서 비롯된 이 자료는 별다른 용어 수정 없이 일부 언론에서 기사로 다뤄졌다. 그 중 몇몇 기사는 불법스포츠도박에서 발생된 일을 합법 사업에서 발생된 일인 것처럼 작성된 경우도 있었다.  
  
이 경우, 기사를 읽은 일반 시민들은 합법적 국가 사업인 ‘스포츠토토’가 ‘불법스포츠도박’과 동일한 범죄 행위로 판단될 수 있기 때문에 이러한 실수를 간과해서는 안 되며, 즉시 개선되어야 할 부분이다.  
 
이와 관련해 스포츠토토코리아 관계자는 “사회적으로 모호한 용어 사용이 부분별하게 사용돼 일반 고객들의 인식에 큰 혼선이 빚어지고 있다”며, “합법 ‘스포츠토토’와 ‘불법스포츠도박’에 대한 정확한 용어 사용이 결국, 불법 스포츠도박의 확산을 막고, 건강한 스포츠레저 문화를 만드는 첫 걸음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토토 배너

토토 배너

 
차승윤 기자 cha.seunyoon@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