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꿈장' 윌리엄-벤틀리, 세젤귀 파티시에 변신!
일간스포츠

입력 2022.05.27 08:57

이지수 기자
'해밍턴가 꿈의 옷장'에 출연한 샘 해밍턴, 윌리엄, 벤틀리.

'해밍턴가 꿈의 옷장'에 출연한 샘 해밍턴, 윌리엄, 벤틀리.

 
샘총사(샘 해밍턴-윌리엄-벤틀리)가 ‘파티시에’로 변신해 빵 만들기에 도전하며 제주도 대장정을 마무리한다.
 
27일(금) 방송되는 ENA와 ENA DRAMA 채널 ‘해밍턴가(家) 꿈의 옷장’(이하 ‘해꿈장’) 4회에서는 샘총사가 제주도 해녀들과 해양생물 체험을 마친 뒤 ‘파티시에’에 도전하는 모습이 펼쳐진다.
 
이날 벤틀리는 본격 파티시에 변신에 앞서, 방귀를 힘차게 발사해 웃음을 안긴다. 리얼 방귀 라이브 방송에 현장은 초토화 되고, 샘총사는 한층 더 흥겹게 딸기 타르트 만들기에 돌입한다. 여기서 벤틀리는 만두피처럼 납작한 빵 반죽을 보자마자 “‘오징어 게임’ 같아”라며 달고나를 상상한다. 이어 윌리엄은 야무진 손길로 반죽을 만드는 반면 벤틀리는 ‘무한 주물럭’으로 반죽을 묵사발로 만들어 버린다. 
 
잠시 후 딸기 타르트가 완성되고, 윌&벤(윌리엄&벤틀리)은 자신이 만든 타르트에 이름을 붙이며 뿌듯한 마음을 드러낸다. 이에 샘 해밍턴은 “오늘 해녀 물질은 못했지만, 인생이란 이런 거야. 안 되더라도 다른 방향으로 가면 돼”라고 훈훈한 가르침을 선사한다. 그러면서 샘 해밍턴은 “(그러니까) 스트레스 받지 않았으면 좋겠다”라고 따뜻하게 위로하자 윌리엄은 “엄마한테?”라고 되받아쳐, 샘 해밍턴을 당혹케 한다.
 
제작진은 “샘총사가 제주 해녀와의 해양생물 체험에 이어 파티시에 꿈에도 도전한다. 야무진 ‘윌장인’ 윌리엄과 ‘초스피드 대충男’ 벤틀리의 딸기 타르트 완성품이 형제의 평소 성격을 대변해 재미를 안긴다. 마지막까지 유쾌한 웃음과 알찬 배움이 함께한 샘총사의 제주도 꿈 모험기를 기대해 달라”고 밝혔다.
 
‘귀염뽀짝 장꾸’ 윌&벤, ‘단짠 아빠’ 샘 해밍턴의 꿈 모험을 담은 ENA, ENA DRAMA 채널 가족 예능 ‘해꿈장’ 4회는 27일(오늘) 저녁 8시 방송된다.
 
이지수 디지털뉴스팀 기자 

이지수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