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 덕후들의 자존심을 건 복원 대결 ‘저 세상 중고차-기어갓’ [종합]
일간스포츠

입력 2022.05.27 16:26

이세빈 기자
사진=일간스포츠

사진=일간스포츠

세상 모든 중고차에게 새 숨결을 불어넣기 위해 ‘저 세상 중고차-기어갓’이 나섰다.
 
디스커버리 채널 코리아 ‘저 세상 중고차-기어갓’ 제작발표회가 27일 오후 진행됐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하정석 PD를 비롯해 MC로 발탁된 박준형, 노홍철, 이특, 신동, 오정연이 참석했다.
 
‘저 세상 중고차-기어갓’은 오래된 중고차를 경매 방식을 통해 저렴하게 구입한 뒤 복원과 수리 과정을 거쳐 최고가에 재판매하는 신개념 버라이어티다.
 
하정석 PD는 “전기차를 만든다고 하는데 ‘이것이 환경에 도움이 될까?’라는 의문이 들었다. 새 차를 만들기 위해 결국 환경을 파괴하는 것에 대해 문제 의식을 가지게 됐다. ‘중고차들을 싸게 사서 잘 고쳐 비싸게 팔면 쇼가 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자동차 복원 예능프로그램을 제작하게 된 계기를 설명했다.
 
신동은 “사실 나는 차린이(자동차+어린이)다. 차에 대해 많이 알지 못하는데 인테리어적인 나의 감각을 넣으면 차도 어렵지 않겠구나라는 것을 이 프로그램을 통해 보여줄 수 있을 것 같아서 함께 했다. 섭외가 들어왔을 때 너무 좋은 분, 마음에 맞는 분과 함께 하게 돼서 뒤도 돌아보지 않고 출연을 결정했다”며 출연 계기를 밝혔다.
 
이특은 “음악을 들으면 ‘그때 그랬지’라고 추억을 공유하듯이 옛날 차량을 보면서 추억을 떠올릴 수 있었다. 우리나라는 다른 나라에 비해 차량을 바꾸는 시기가 빠르다고 들었는데, 타고 버리는 것이 아니라 잘 가꾸고 올드카를 한 단계 업그레이드시켜서 클래식카로 바꾸는 과정을 보고 배우고 있다”고 말했다.
 사진=일간스포츠

사진=일간스포츠

박준형과 이특은 올드카의 오리지널 감성을 그대로 재현하는 ‘순정 복원’을, 노홍철과 신동은 개성 있는 변신으로 세상에 단 하나뿐인 차를 만드는 ‘유니크한 개조 복원’을 선보인다.
 
이특은 “박준형은 ‘차 박사’로 소문나 있다. 나는 많이 드러나지 않은 숨은 ‘찐 차 사랑’이다. 그래서 이야기가 잘 통한다”고 밝혔다. 이어 “사실 우리 팀과 노홍철, 신동 팀과는 레벨 격차가 벌어진다고 생각한다. 방송을 본다면 우리가 생각 이상으로 차를 많이 안다고 느낄 것”이라고 전했다. 박준형은 “나와 이특은 차를 복원하고 싶어하는데, 신동과 노홍철은 자동차의 소울이 없어질 만큼 바꾸고 싶어한다”고 말했다.
 
이에 노홍철은 “우리는 느낌, 감성이다. 아는 사람 둘을 붙여 놓으면 싸움이 일어나지만, 모르는 사람 둘을 붙여놓으면 싸움이 없다. 무엇보다 우리는 합이 좋고 바라보는 곳이 같다. 그래서 더 좋은 결과물을 낼 수 있었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팀원 교체 의사가 있었는지를 묻자 박준형은 “나는 전혀 없다. 중고차를 사고 테스트 시승을 하는데 우리는 안정감이 있다”며 손사래 쳤다.
 사진=일간스포츠

사진=일간스포츠

오정연은 프로그램 내 홍일점 MC로서 복원카의 특급 경매를 보여줄 전망이다. 그는 “20대 때 레이싱 교육을 받았다. 운전하는 것을 좋아한다. 그래서 섭외가 왔을 때 ‘너무 재밌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색다르고 너무 재미있게 임하고 있다”며 차와 바이크, 프로그램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차와 바이크 둘 중 하나를 선택해달라는 질문에 오정연은 ‘차’를 택했다. 그는 “이런 차가 있었나 싶을 정도로 매력 있는 추억의 차에 빠지고 있다. 나도 사고 싶은 차가 있더라”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오정연은 “차들이 다양하게 많이 나와 눈도 즐거울 것이다. 또한 네 사람의 입담에 여성 시청자들이 봐도 빨려 들어갈 것”이라며 시청을 당부했다.
 
‘저 세상 중고차-기어갓’은 오는 31일 오후 8시 디스커버리 채널 코리아에서 첫 방송된다.
 
이세빈 인턴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