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스토랑' 이찬원, 렌터카 타는 이유.."어린 나이에 겉멋 들까봐"
일간스포츠

입력 2022.05.27 16:27

박정선 기자
 
'편스토랑'

'편스토랑'

 
 
가수 이찬원이 렌터카 타는 이유를 공개한다.  
 
27일 방송되는 KBS 2TV 예능프로그램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서는 ‘6월의 메뉴’ 출시를 위한 새로운 대결이 시작된다.
 
본 방송에 앞서 공개된 영상 속 이찬원은 밥도둑 반찬 3종을 만들어 관심을 모았다. 보기만 해도 침샘을 자극하는 이찬원의 반찬들은 또 한 번 이찬원의 내공을 엿보게 했다. 반찬을 다 만든 뒤 이찬원은 이 반찬들을 챙겨 집을 나섰다. 특별한 누군가를 위한 선물이었던 것.
 
반찬을 챙겨 차에 올라 운전대를 잡은 이찬원. 그러나 이찬원이 탄 차는 렌터카였다. 이에 모두 의아해하는 가운데 이찬원은 “일할 때는 스케줄 이동 차량이 따로 있으니 매일매일 개인적으로 운전할 일이 없다”며 “사실 차를 좋아한다. 하지만 그런 마음은 누르고 있다. 어린 나이에 차를 사면 겉멋부터 들까봐 사지 않았다”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그래서 이찬원은 개인적인 일로 차량이 꼭 필요할 때는 종종 렌터카를 이용한다고 이야기했다.  
 
이찬원의 솔직한 속내에 ‘편스토랑’ 식구들은 “꽉 찬 청년이다”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는 전언이다.
 
그런가 하면 이날 이찬원은 렌터카를 운전하면서 깜짝 드라이브 플레이 리스트도 공개했다. 드라이브를 하며 각종 발라드 애창곡이 이어졌다. 이어 반찬을 잔뜩 싸가지고 온 이찬원이 도착한 곳은 주인도 없는 누군가의 원룸. 주인 없는 원룸에 자연스럽게 들어와 냉장고에 반찬 3종 세트를 차곡차곡 넣어둬 궁금증을 유발했다. 27일 오후 8시 30분 방송.  
 
박정선 기자 park.jungsun@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