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미맨션', 모든 것은 임지연 탓? 충격적 진실
일간스포츠

입력 2022.05.27 16:46

박정선 기자
 
 
'장미맨션'

'장미맨션'

 
티빙 오리지널 시리즈 '장미맨션' 임지연이 충격적인 진실과 마주한다.
 
'장미맨션'이 오늘(27일) 마지막 9~12화 공개를 앞두고, 슬픔과 분노로 일렁이는 임지연(지나), 형사 윤균상(민수)의 모습을 공개했다. 충격적 진실과 마주한 두 사람의 추적이 어디로 향할지, 예측 불가한 결말에 궁금증을 고조시킨다.
 
언니 송지인(지현)의 실종 사건은 새로운 국면을 맞았다. 윤균상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사건은 강력 2팀에서 1팀으로 바뀌었고, 임지연은 언니의 노트북을 노리는 괴한에게 습격당했다. 용의자로 지목됐던 조달환(우혁)도 송지인과 코인세탁방에서 우연히 마주쳤을 뿐, 사건과 관련이 없었다. 여전히 실종 사건의 실마리는 풀리지 않았고, 장미맨션에는 위험이 도사리고 있다. 특히, 상상도 못 한 모습으로 발견된 언니가 임지연을 향해 던진 “너 때문이야”라는 한마디는 충격을 안겼다.
 
결말에 대한 다양한 추측들이 쏟아지는 가운데, 공개된 사진 속 혼란에 빠진 임지연과 형사 윤균상의 모습이 위기감을 고조시킨다. 장례식장에서 포착된 임지연과 동생 안정훈(지석). 슬픔에 빠진 임지연과 분노로 가득 찬 윤균상의 날 선 표정도 심상치 않다.  
 
이어진 사진은 송지인의 실종 사건에 숨겨진 진실을 궁금케 한다. 기자들에게 둘러싸인 임지연과 윤균상. 앞서 송지인의 실종 사건을 두고 언론을 이용하려는 강력 1팀 형사과정웅인(장원석)의 야망이 그려졌던바, 언론까지 관심을 갖게 된 이번 사건이 어떻게 해결될지 이목이 집중된다.  
 
감금된 언니 송지인의 모습도 충격적이다. 과연 임지연이 마주할 진실은 무엇일지 관심이 쏠린다.
 
9~12화에서는 언니의 실종 사건을 둘러싼 충격적인 진실이 밝혀진다. 누구도 믿지 못하는 상황 속 마지막까지 반전을 거듭하는 이야기는 미스터리 스릴러 장르의 묘미를 극대화할 전망. '장미맨션' 제작진은 “마지막까지 예측할 수 없는 전개가 펼쳐진다. 진실을 뒤엎는 새로운 진실들이 충격을 안길 것”이라고 결말에 대한 기대심리를 자극했다.
 
박정선 기자 park.jungsun@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