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미맨션’ 이주영, 시니컬한 말투+능청스러운 연기로 빛낸 존재감
일간스포츠

입력 2022.05.27 17:35

이세빈 기자
사진=티빙 '장미맨션' 화면 캡처

사진=티빙 '장미맨션' 화면 캡처

배우 이주영이 ‘장미맨션’에서 히든카드로 활약하고 있다.
 
티빙 오리지널 ‘장미맨션’은 사라진 언니를 찾기 위해 돌아오고 싶지 않던 집에 온 지나(임지연 분)가 형사 민수(윤균상 분)와 함께 수상한 이웃들을 추적하면서 예상치 못한 진실을 마주하게 되는 미스터리 스릴러다.
 
이주영은 어딘가 어설퍼 보이지만 형사의 촉을 타고난 신입 형사 남영 역으로 변신해 극에 긴장감을 배가시키고 있다.
 
어리숙해 보이는 남영이 홀로 장미맨션 살인사건의 유력한 용의자 우혁(조달환 분)에게 자백을 받아내는 장면은 강렬한 임팩트를 선사했다. 우혁을 힘들게 체포했으나 그가 정신질환을 앓고 있어 풀어줘야 하는 상황이 생긴 것. 그러나 남영은 동요하지 않고 살인사건을 추적, 용의자의 심리를 이용해 그에게서 자백을 유도했다.
 
이주영은 흥분한 듯 사건의 전말에 대해 읊는 우혁에 흔들리는 동공과 불규칙한 호흡으로 균열이 일기 시작한 남영의 내면을 표현하며 베테랑 배우들 사이에서 강렬한 존재감을 각인시켰다.
 
그런가 하면 극이 후반을 향해 달려갈수록 인물 간의 대립이 고조되는 가운데, 막내 형사 남영의 톡 쏘는 대사들은 긴장을 완화해주는 역할을 해내고 있다. 지나에게 칭찬을 듣고 콧노래를 부르는 민수에게 “왜 자꾸 얼빠진 놈처럼 실실 쪼개요?”라며 거침없이 말을 내뱉는 것은 물론 자신이 착해 보이냐는 민수의 질문에 “그 여자가 착해 보인대요? 그거 칭찬 아니에요. 별로인 사람한테 할 말 없을 때 대충하는 거예요”라며 뼈 때리는 멘트를 날린 순간이 그 대목.  
 
여기에 이주영 특유의 시니컬함과 능청스러운 면모가 더해져 험악한 강력2팀의 분위기를 환기, 민수와의 티키타카 케미스트리를 보여주며 감초 역할을 하고 있다.
 
이렇듯 이주영은 직설적이면서도 솔직한 남영 역을 완벽하게 소화하며 극의 긴장과 흥미를 끌어올리고 있다. 이에 ‘장미맨션’의 연출을 맡은 창감독은 “이주영은 그간 볼 수 없던 느낌의 배우다. 신선하다. 보는 사람에 따라 낯설게 느껴질 수 있는데 사랑스럽게 잘해줬다”며 이주영과 남영 캐릭터와의 높은 싱크로율과 신선한 에너지를 언급했다.
 
뿐만 아니라 이주영은 다음 달 8일 개봉되는 영화 ‘윤시내가 사라졌다’에서 관종 유튜버 장하다 역으로 분해 열연을 예고한 바 있다.
 
이렇듯 탄탄한 연기력과 독보적인 매력으로 OTT부터 스크린까지 활약을 이어나가는 이주영의 행보에 귀추가 더해진다.  
 
이세빈 인턴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