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꿈장' 윌리엄-벤틀리, 해남 변신부터 파티시에 도전까지 '대성공'
일간스포츠

입력 2022.05.28 08:10

이지수 기자
'해밍턴가 꿈의 옷장'에 출연한 샘 해밍턴.

'해밍턴가 꿈의 옷장'에 출연한 샘 해밍턴.

 
샘총사(샘해밍턴-윌리엄-벤틀리)와 제주 해녀들이 환상X환장의 케미를 통해 역대급 재미와 알찬 배움을 선사했다.
 
지난 27일(금) 저녁 8시 방송된 ENA(이엔에이), ENA DRAMA(이엔에이 드라마) 채널 ‘해밍턴가(家) 꿈의 옷장’(이하 ‘해꿈장’) 4회에서는 제주도에서 펼쳐진 샘총사의 두 가지 꿈 모험 이야기가 공개됐다.
 
이날 제주도의 한 호텔에서 눈을 뜬 샘총사는 꿈의 옷장 속에서 전통 해녀복과 어망을 발견했다. 샘 해밍턴은 “저번엔 날았지? 이번엔 물속으로 들어갈 거야~”라고 제주에서 펼쳐질 미션을 설명했다. 윌&벤(윌리엄&벤틀리)은 본격 해녀 체험에 앞서, 수영과 잠수 등 해녀 트레이닝에 돌입했다.  
 
물에 들어간 윌리엄은 놀라운 자유형 실력으로 ‘윌리엄 펠프스’에 등극했다. 반면 벤틀리는 물속에서 수경을 쓰는 신기술로 ‘장꾸’ 행진을 이어갔다. 해녀의 필수 기본기인 잠수 대결에서는 ‘습관적 반칙러’ 벤틀리가 폭소탄을 빵 터뜨렸다. 먼저 입수하면 불리한데도 계속 형보다 먼저 입수하려는 반칙(?)을 가동한 것. 뿐만 아니라 윌&벤은 물속 물건 탐색전에서 격렬한 몸싸움까지 불사하며 불꽃 승부욕을 보였고, 결국 낚아채기에 성공한 벤틀리가 승리했다.
 
열심히 해녀 트레이닝을 받은 샘총사는 ‘급’ 허기짐을 느껴, 제주의 한 식당으로 이동했다. 식당에서 돼지 어깨살을 주문한 벤틀리는 “어깨살? 여기?”라며 자신의 어깨를 한입 깨무는 제스처로 앙큼한 매력을 발산했다. 잠시 후 벤틀리는 잘 익은 어깨고기를 통째로 잡고 뜯었다. 이를 본 샘 해밍턴도 달려들어, 부자(父子)가 한 고기를 뜯는 진풍경으로 먹방의 신세계를 열었다. 이들이 고기를 먹는 사이, 제주도에는 계속 비가 내렸다. 윌리엄은 “비 오면 물속이 추울 텐데”라고 걱정했지만, 벤틀리는 “괜찮아~ 쉬 싸면 따뜻해져”라는 특급 해결책(?)으로 걱정을 날려버렸다.
 
뒤이어 전통 해녀복으로 갈아입은 샘총사는 치명적인 자태를 뽐내며 해녀들을 만나러 갔다. 해녀들은 윌&벤을 발견하자마자 제주 사투리 폭격을 퍼부었다. 해녀는 “적은 놈 이름 뭐?”라고 물은 뒤 벤틀리의 이름을 듣더니, “벤드리?”라고 해 폭소를 안겼다. 또한 윌리엄이 “한국 이름은 정태오”라고 하자, “나는 나라정인데 너는 ‘미국정’씨지?”라고 저 세상 예능감을 드러냈다.
 
이후 해녀들은 제주바다에 태풍주의보가 내려 물질을 할 수 없다는 안타까운 소식을 전했다. 이에 윌&벤이 크게 실망하자, 해녀들은 싱싱하게 살아 있는 성게, 오분작, 소라 등 해양생물을 모조리 꺼냈다. 벤틀리는 뾰족뾰족한 성게를 만진 뒤 곧장 ‘성게홀릭’이 됐다. 해녀는 “갖고 싶다”는 벤틀리의 반응에, 성게를 바로 칼로 따더니 “먹어 봐~”라며 건네 벤틀리를 당혹케 했다. 그러나 해녀가 망에서 꺼낸 신기한 바다 생명체 ‘군소’와 거침없는 교감을 나눈 벤틀리는 “내 친구”라며 이를 고이 챙겼다.
 
해녀와의 만남 후, 샘총사는 다섯 번째 꿈 모험인 ‘파티시에’ 체험에 나서 딸기 타르트 만들기에 도전했다. 여기서 윌리엄은 야무진 손놀림으로 완벽한 반죽을 완성해 ‘윌장인’에 등극했다. 반면 벤틀리는 ‘무한 주물럭’으로 반죽에게 고통을 줘(?) 웃음을 안겼다. 이윽고 딸기까지 얹어 타르트가 완성됐고, 윌&벤은 자신이 만든 타르트에 이름을 붙이며 뿌듯해 했다. 이에 샘 아빠는 “오늘 해녀 물질은 못했지만, 인생이란 이런 거야. 안 되더라도 다른 방향으로 가면 돼”라고 훈훈한 가르침을 선사했다. 그러면서 샘 해밍턴은 “그러니까 스트레스 많이 안 받았으면 좋겠다”라고 따뜻하게 말했다. 하지만 이를 들은 윌리엄은 대뜸 “엄마한테?”라고 TMI를 방출해 아빠를 뜨끔하게 했다.
 
파티시에 체험을 끝으로 재미와 알찬 배움이 가득한 제주도 꿈 모험이 대장정의 막을 내렸다. 이후 윌리엄은 해녀X파티시에 체험을 영어일기로 녹이며 몸, 마음, 영어실력 모두 ‘트리플 성장’한 모습을 보였다. 방송 이후 시청자들은 “오늘 방송 역대급으로 재밌었음”, “해녀들 나올 때 너무 웃었네요! 샘총사와 케미 대박!”, “해녀 체험부터 파티시에 체험까지! 윌&벤 따라 간접 경험, 너무 좋아요” 등 폭풍 피드백을 보냈다.
 
‘귀염뽀짝 장꾸’ 윌&벤, ‘단짠 아빠’ 샘 해밍턴의 꿈 모험을 담은 ENA, ENA DRAMA 채널 가족 예능 ‘해꿈장’은 매주 금요일 저녁 8시 방송된다.
 
이지수 디지털뉴스팀 기자, 사진=ENA, ENA DRAMA ‘해밍턴가 꿈의 옷장’(해꿈장)

이지수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