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국대' 문대성, 오늘 박우혁과 빅매치! "뒤후려차기로 한번에..." 각오
일간스포츠

입력 2022.05.28 09:19 수정 2022.05.28 09:20

이지수 기자
'국대는 국대다'에 출연하는 문대성.

'국대는 국대다'에 출연하는 문대성.

 
“올림픽 때처럼 한 번에…” vs “타이밍 전에 먼저 제압하겠습니다!”
 
MBN ‘국대는 국대다’가 태권도 레전드 문대성과 4년 연속 국대 선발전 1위인 박우혁의 ‘뒤후려차기’ 맞대결을 중계하며, 화끈한 ‘난타전’을 선보인다.
 
28일(오늘) 밤 9시 20분 방송하는 MBN ‘국대는 국대다’ 12회에서는 태권도 최초의 그랜드슬래머이자 올림픽 태권도 역사상 유일무이한 ‘KO승’을 기록한 문대성과, 2021년 국가대표 선발전 1위인 현 아시안게임 국가대표 박우혁의 정면 승부가 펼쳐진다.
 
시합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문대성은 고강도의 체력 훈련을 통해 페이스를 빠르게 끌어올려, “몸 관리를 진짜 잘했다”는 다섯 페이스메이커의 현실 감탄을 자아낸다. 이어 박우혁의 영상을 보며 ‘이미지 트레이닝’에 나선 문대성은 “(겨루기에서) 빈틈이 많이 보인다”며 나름의 자신감을 드러낸다. 
 
시합 당일 ‘결전의 장소’에 도착한 문대성은 18년 전 금메달을 획득했던 자신의 모습이 담긴 포스터를 보며 승부욕을 끌어올린 뒤, “올림픽 때처럼 한 번에 보내겠다”고 선언한다. 박우혁 역시 긴장감 속 몸을 풀며 “선배님이 잘하는 뒤후려차기로 경기를 바로 끝내겠다”는 야심찬 포부를 밝힌다.
 
본격적인 경기가 시작되자 1라운드부터 화끈한 ‘동시타’가 터져 모두를 놀라게 만든다. “생각지도 못했던 시나리오”라는 반응이 터져나온 가운데, 두 사람의 ‘뒤후려차기’ 정면 맞대결 결과에 초미의 관심이 쏠린다.
 
제작진은 “문대성이 자신의 태권도 인생을 건 마지막 경기인 만큼, 50일 간 하루도 쉬지 않고 복귀전을 준비했다. 여기에 ‘2대 레전드’로 출격했던 이만기가 ‘져봐서 아는데 꼭 이겨주라’며 현실 조언을 담은 응원 메시지를 보내, 문대성의 승리를 절실히 응원한다. 태권도 역사에 길이 남을 세기의 빅매치에서 문대성이 보여줄 진심과 감동의 무게를 함께 느끼실 수 있길 바란다”고 밝혔다.  
 
MBN ‘국대는 국대다’ 12회는 28일(오늘) 밤 9시 20분 방송한다.
 
이지수 디지털뉴스팀 기자, 사진 제공=MBN ‘국대는 국대다’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