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우석, '힘쎈여자 강남순'…데뷔 첫 악역 도전
일간스포츠

입력 2022.05.28 10:04

김선우 기자
 
배우 변우석이 ‘힘쎈여자 강남순’에 캐스팅되며 강렬한 연기 변신을 예고했다.
 
올 상반기 KBS 2TV ‘꽃 피면 달 생각하고’로 로맨스 강자의 저력을 보여준 변우석이 드라마 ‘힘쎈여자 강남순’에 주연으로 출연을 확정, 이번에는 매력적인 빌런으로 안방극장 컴백을 알리며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한국 드라마 최초 여성 히어로물인 '힘쎈여자 도봉순'의 세계관을 확장한 '힘쎈여자 강남순'은 선천적으로 어마무시한 괴력을 타고난 도봉순의 6촌 강남순과 엄마 황금주, 외할머니 길중간이 강남을 중심으로 벌어지는 신종마약범죄의 실체를 파헤치는 글로벌 쓰리(3) 제너레이션 프로젝트다. 드라마 '마인'의 백미경 작가와 '술꾼도시 여자들'의 김정식 감독이 의기투합해 최고의 기대작으로 손꼽히고 있다.
 
변우석은 극 중 강남순을 이용하여 이득을 취하려하는 회장 류시오 역을 맡았다. 류시오는 타인의 힘을 이용해 자신의 사업을 더 크게 이루려는 야망이 있는 인물. 악역으로 분한 변우석은 자신의 목적을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열연으로 서사에 긴장감을 더하는 동시에 치명적인 매력으로 안방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2016년 tvN ‘디어 마이 프렌즈’로 데뷔한 변우석은 웹드라마 ‘전지적 짝사랑 시점’, tvN ‘모두의 연애’, ‘직립 보행의 역사’, ‘검색어를 입력하세요 WWW’ 등을 통해 차근차근 필모그래피를 쌓으며 다채로운 활동을 이어왔다. JTBC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에서는 첫 주연작임에도 완성도 높은 연기를 펼치며 시청자의 사랑을 받은 데 이어 tvN ‘청춘기록’에서는 모델 경험을 바탕으로 배역에 더욱 몰입, 인생캐로 소화해내며 평단의 호평을 이끌었다. 전작 ‘꽃 피면 달 생각하고’에서는 압도적인 피지컬과 훈훈한 외모, 탄탄한 연기력과 케미로 로맨스 강자로 입지를 단단히 굳혔다.
 
그런가 하면, 영화 ‘소울메이트’와 ‘20세기 소녀’로 캐스팅 소식을 전하며 꾸준한 성장곡선을 그려가고 있다. 이처럼 매 작품 완벽한 연기 변신을 이뤄내 방영 내내 뜨거운 반응을 불러일으키며 화제성과 스타성을 입증, 데뷔 이래 첫 악역 도전에 나선 만큼 변우석표 빌런 류시오가 어떤 모습으로 그려질지 귀추가 주목되는 이유다.
 
변우석 주연의 드라마 ‘힘쎈여자 강남순’은 ‘기생충’ 제작사인 ㈜바른손이앤에이가 설립한 ㈜바른손씨앤씨 (대표 서우식)의 창립작품으로 백미경 작가가 설립한 ㈜스토리피닉스와 공동 제작하며 내년 상반기 방영 예정이다.
 
김선우 기자 kim.sunwoo1@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