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가면' 이현진, '까칠+도도' 워커홀릭 본부장 변신
일간스포츠

입력 2022.05.28 11:35

김선우 기자
'황금가면' 이현진이 블랙홀 같은 매력의 소유자로 돌아왔다.
 
지난 23일 첫 방송된 KBS 2TV 일일드라마 '황금 가면'은 그릇된 욕망과 탐욕이 빚어낸 비극으로, 세 여자의 광기 어린 싸움 속에서 해답을 찾아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 극 중 이현진은 외모부터 두뇌까지 모든 것이 완벽한 글로벌 투자회사 본부장 강동하로 분해 시청자들과 만났다.
 
첫 등장부터 이현진은 강동하 그 자체였다. 그는 공항에 자신을 마중 나온 홍진아(공다임)를 보곤 "마중 와 달란 기억은 없는데, 어쨌든 고맙다. 잘 가"라며 단호히 말한 것은 물론, 어딜 가나 자신을 따라다니는 홍진아를 시종일관 귀찮아하며 차원이 다른 까칠함을 선보였다. 반면, 엄마인 고미숙(이휘향) 앞에선 한없이 다정하고 살가운 아들로서 알고 보면 그 누구보다 따뜻한 반전 매력을 보여주며 여심을 저격했다.
 
뿐만 아니라 이현진은 젊고 유능한 엘리트 본부장으로서의 면모 또한 완벽하게 그려냈다. 한국에 돌아오는 비행기 안에서조차 기업 분석 보고서를 보는가 하면, 홍진아가 데이트를 하자며 회사에 찾아왔음에도 불구하고 회의가 있다며 단칼에 거절하는 등 일 앞에서는 빈틈을 허락하지 않는 워커홀릭 캐릭터에 완연히 녹아들어 극에 몰입감을 더했다.
 
이처럼 이현진은 극의 중심에서 다채로운 매력을 발산했다. 다정함과 까칠함을 오가는 연기로 캐릭터의 존재감을 극대화한 것은 물론, 장면 하나하나 섬세한 디테일 및 개성 있는 표현력으로 극의 완성도를 한층 높였다. 특히 이현진은 첫 등장부터 포스 넘치는 아우라를 내뿜으며 단단하면서도 절제된 눈빛과 카리스마를 보여줘 일도 비주얼도 열일하는 강동하와 높은 싱크로율을 뽐냈다.
 
그런가 하면, 5회 방송 말미에는 인사불성 상태로 동창생의 품에 안겨 호텔방으로 올라가는 유수연(차예련)과 더불어 엘리베이터 앞에서 홍진우(이중문), 서유라(연민지)와 마주친 강동하의 모습이 그려져 네 사람의 관계가 앞으로 어떻게 얽히고설킬지, 이 관계 속에서 이현진은 어떠한 활약을 펼칠지 관심이 집중된다. 이는 매주 월~금요일 오후 7시 50분에 방송되는 '황금가면'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선우 기자 kim.sunwoo1@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