휘발유·경유 2000원 시대…유가 3주 연속 오름세
일간스포츠

입력 2022.05.28 10:04

정길준 기자
휘발유와 경유의 평균 판매 가격이 모두 2000원을 넘어섰다. 지난 27일 서울의 한 주유소. 연합뉴스

휘발유와 경유의 평균 판매 가격이 모두 2000원을 넘어섰다. 지난 27일 서울의 한 주유소. 연합뉴스

 
국내 유가가 3주 연속 오름세를 나타냈다. 사상 처음으로 휘발유와 경유가 리터당 2000원을 넘기도 했다.
 
28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서비스 오피넷에 따르면 5월 넷째 주 휘발유 판매 가격은 전주보다 30.2원 오른 리터당 1993.8원이다. 경유 판매 가격은 전주 대비 24.0원 상승한 리터당 2000.3원이다.
 
휘발유 기준 알뜰주유소의 평균 가격이 리터당 1971.8원으로 가장 낮았고, GS칼텍스 주유소가 가장 높은 리터당 2002.8원을 기록했다.
 
경유도 알뜰주유소가 리터당 1982.3원으로 가장 저렴했고, GS칼텍스 주유소가 가장 비싼 리터당 2011.3원이었다.
 
최고가 지역인 서울의 휘발유 가격은 전주 대비 40.6원 오른 리터당 2064.0원이었다. 전국 평균보다 70.2원 높은 수준이다.
 
최저가 지역인 대구는 전주보다 29.4원 상승한 리터당 1966.4원이다. 전국 평균과 비교해 27.3원 낮다.
 
전 세계적으로 경유 수급에 차질이 빚어지면서 국내 경유 가격은 이달 11일 휘발유 가격을 넘어섰다. 특히 지난 24일에는 사상 처음으로 2000원을 돌파했다.
 
한국석유공사는 국제 유가 동향에 대해 "중국 베이징 코로나19 방역 조치 강화 및 헝가리의 러시아산 석유 금수 조치 반대 등 영향으로 하락세를 기록했다"고 했다.
 
정길준 기자 jeong.kiljhun@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