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포엠, 명불허전 하모니 '불명' 최종우승 "앞으로 더 발전할 것"
일간스포츠

입력 2022.05.29 09:15 수정 2022.05.29 09:15

황소영 기자
'불후의 명곡' 라포엠

'불후의 명곡' 라포엠

그룹 라포엠(LA POEM)이 명불허전 레전드 무대로 전율을 안기며 '불후의 명곡' 최종 우승의 영광을 차지했다.

 
라포엠(박기훈·유채훈·정민성·최성훈)은 지난 28일 방송된 KBS 2TV '불후의 명곡 – 레전드 보이스 특집'(이하 '불후의 명곡')에서 최종 우승을 거머쥐었다. 소속사 스튜디오 잼(Studio JAMM)을 통해 우승 소감을 밝혔다.
 
박기훈은 "'불후의 명곡'이라는 프로그램에 출연하는 것만으로도 정말 감사한데, 과분하게도 우승을 하게 돼 영광이다. 앞으로 좋은 노래 들려 드릴 수 있도록 더욱 최선을 다하는 라포엠이 되도록 하겠다"라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유채훈은 "2년 만에 출연한 '불후의 명곡'에서 좋은 결과를 얻어서 너무 기분이 좋고 더 발전하는 모습 많이 보여드리겠다"라고 덧붙였다.  
 
이어 정민성은 "정말 열심히 준비하고 노력했는데 좋은 결과가 있어서 행복하다. 앞으로 더욱 엄청난 무대와 멋진 음악을 계속 보여 드리겠다", 최성훈은 "정말 오랜만에 출연했는데 좋은 결과까지 주셔서 아직도 벅차다. 오늘의 라포엠을 또 뛰어넘는 다음 무대도 기대해달라"라고 다부진 각오를 다졌다.  
 
약 2년 만에 '불후의 명곡' 무대에 오른 라포엠은 부활의 'Never Ending Story'를 선곡, 폭발적인 가창력과 애틋하고 서정적인 감성이 어우러진 무대로 묵직한 감동을 안겼다. 또 오케스트라, 어린이 중창단과 함께 웅장한 스케일의 환상적인 하모니로 종합선물세트 같은 고퀄리티 무대를 완성하며 눈과 귀를 황홀하게 만들었다.  
 
특히 카운터 테너 최성훈은 곡 중반부 서정적인 음색과 전율이 이는 고음으로 고품격 무대를 선보이며 'Never Ending Story'를 라포엠만의 스타일로 완벽하게 재해석, 무대 장인의 진가를 발휘했다. 한 편의 오페라 같은 무대로 레전드 보이스 특집의 피날레를 눈부시게 장식했다.  
 
라포엠은 JTBC '팬텀싱어3' 우승팀으로, 테너 유채훈과 박기훈, 카운터 테너 최성훈, 바리톤 정민성 모두 성악 전공자로 구성된 팀이다. 라포엠은 탁월한 음악적 역량과 뛰어난 팀워크로 다양한 앨범을 비롯해 OST 참여, 다수의 아티스트와의 협업 등으로 폭넓은 행보를 이어가며 존재감을 빛내고 있다. 각종 방송 및 무대를 통해 활약을 이어갈 계획이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