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기 "'어겐마' 종영, 행복했던 김희우 보내고 싶지 않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2.05.29 13:06

황소영 기자
'어게인 마이 라이프' 이준기

'어게인 마이 라이프' 이준기

배우 이준기가 '어게인 마이 라이프'의 종영 소감을 전했다.

 
지난 28일 SBS 금토극 '어게인 마이 라이프'가 유종의 미를 거둔 가운데, 뜨거운 열연을 펼친 이준기가 애정 어린 마지막 인사를 건넸다.  
 
이준기는 소속사 나무엑터스를 통해 "마지막까지 원 없이 즐겁게 잘 달릴 수 있었던 건 함께 해준 감독님, 스태프분들, 배우분들 덕분이다.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그리고 항상 응원해주시는 팬 여러분들께도 감사드린다"라며 함께한 동료들과 팬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이어 "김희우로 지내는 동안 너무 행복해서 희우를 보내주고 싶지 않다. 그래서 당분간은 희우랑 조금 더 같이 지낼 생각이다"라는 말로 캐릭터를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마지막으로 "언제나 그렇듯 이렇게 아쉬움을 함께 나누게 됐는데, 어찌 보면 이런 아쉬움과 슬픈 이별이 또 새로운 만남의 기약일 수 있으니 저는 다른 작품을 통해 여러분들께 더 성실하고 좋은 배우로 찾아뵙도록 하겠다"라고 덧붙였다.
 
이준기는 극 중 인생 2회차, 능력치 만렙 열혈 검사 김희우 역을 맡아 탄탄한 연기력으로 캐릭터의 감정을 디테일하게 그려내며 활약을 펼쳤다. 절대 악 조태섭(이경영)을 응징하기 위해 자신이 기억하는 미래를 활용한 적재적소의 설계로 거침없이 행동함은 물론 부드러운 카리스마의 리더십으로 팀 희우를 진두지휘하며 이야기의 몰입감을 높였다. 그뿐만 아니라 극의 빠른 전개와 숨 막히는 긴장감 속에서 통쾌한 액션과 사이다 복수로 주말 밤 짜릿한 카타르시스를 안긴 이준기는 작품의 인기를 견인하는 동시에 명품 연기력으로 드라마의 여운을 강하게 남겼다.
 
다양한 장르에 도전하며 안정된 연기력으로 본인만의 필모그래피를 쌓아왔던 장르 불문 올라운더 이준기에게 사실 '어게인 마이 라이프'는 또 다른 도전이었다. 자기복제를 우려해 드라마 출연 제안을 한차례 거절하기도 했던 이준기는 그 우려를 단번에 깨부수며 시청률, 화제성, 작품성 세 마리의 토끼를 모두 잡아 원톱 주연으로서 자신의 힘을 다시 한번 증명했다.
 
끊임없는 연기 변주로 작품마다 새로운 모습을 선보이고 있는 이준기. 감성과 액션이 조화를 이룬 안정적인 연기력의 그가 앞으로 어떤 연기로 대중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할지 주목된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oongang.co.kr
사진=나무엑터스, 삼화네트웍스, 크로스픽쳐스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