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의 얼굴' 차주영, '어겐마'로 보여준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
일간스포츠

입력 2022.05.29 15:29

황소영 기자
차주영

차주영

배우 차주영이 짜릿한 반전을 선사하며 아쉬운 작별을 고했다.

 
지난 28일 종영된 SBS 금토극 '어게인 마이 라이프'에서 차주영은 희우(이준기 분)에게 2회차 삶은 선사한 저승사자이자 태섭(이경영 분)의 보좌관 지현(차주영 분) 역을 맡아 작품에 무게감을 실었다.
 
먼저 차주영은 첫 등장부터 강렬한 인상을 남기며 드라마의 서막을 올렸다. 삶과 죽음의 기로에 선 희우 앞에 나타난 저승사자로 분한 그는 절제된 표정과 의중을 알 수 없는 눈빛으로 극의 미스터리한 분위기를 배가하며 판타지적 요소까지 부각했다.
 
그런가 하면 희우의 회귀 후 태섭의 수행비서, 지현으로 재등장한 차주영은 보는 이들을 다시금 놀라게 했다. 태섭에게 지옥을 보여달라 청했던 저승사자와는 180도 다른 참모의 모습으로 묵직한 연기를 펼친 것. 특히 악인인지 선인인지 알 수 없는 모호한 경계에 선 캐릭터를 입체감 있게 구현해 궁금증을 유발했다.
 
본연의 색으로 캐릭터를 소화한 차주영은 감정의 진폭이 두드러지지 않는 인물, 한지현을 흡입력 있게 완성했고 더 나아가 시청자의 추리 본능을 자극하며 극을 관통하는 수수께끼 캐릭터의 탄생을 알렸다.
 
뿐만 아니라 복수를 위해 결단을 내린 지현의 감정선을 밀도 높게 그려내며 극의 몰입을 높였다. 태섭의 비리를 낱낱이 밝힌 순간, 목소리와 호흡, 시선을 다채롭게 사용해 캐릭터의 결연한 의지를 브라운관에 고스란히 전한 것은 물론 냉온을 오가는 호연으로 활약하며 폭넓은 스펙트럼을 증명했다.
 
차주영은 견고히 쌓아 올린 연기력을 발휘하며 인물의 서사를 촘촘하게 담아내 마지막까지 극에 힘을 더했다. 게다가 캐릭터와 하나 된 비주얼부터 안정적인 연기력, 사소한 부분도 놓치지 않는 세심함으로 한지현이란 인물에 생명력을 불어넣으며 존재감을 각인시켰다.
 
한편 차주영은 6월 24일 공개될 왓챠 오리지널 드라마 '최종병기 앨리스'로 찾아온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